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쉿! 하부지~~ 비밀이에요, 세영이는 할아버지 품이 더 좋아요
작성자 이현오 작성일 2018-05-23 조회 조회 : 12950 

 세영이는 할아버지 품이 무척 좋은가 보다. 편안하고 아늑한 둥지 속에서 엄마 새를 기다리는 털 보숭보숭 아기 새 같은 앙증, 순진무구 자체였으니. 입가에는 함박웃음을 띠면서 손에 든 물병을 송두리째 입으로 가져가고 있는 중이었다.

 

 바로 엊그제 도착한 카톡 사진이다. 그에 앞서 세영이는 파란 잔디밭 위에 있었다. 아마도 엄마 아빠와 공원으로 놀러 온 모양이다. 이 며칠 미세먼지도 황사도 없는 화창한 5월의 황금 날씨가 계속되고 있어서인지 바깥 온도가 꽤나 높은 모양이다. 그래서인지 세영이의 옷차림도 가벼웠다. 아예 겉옷은 벗고 노랑 병아리 색 양말에 가벼운 내의 차림이다. 거기다 길게 자란 머리를 양쪽으로 갈라 각각 초록 고무줄로 묶고, 꽁지는 황토색 끈으로 상투머리를 튼 뒤 다시 뒷부분으로는 붉은색 머리띠를 얹어 한껏 모양을 내었다. 공원에 나가기 위해 엄마가 꽤 공을 들인 흔적이 역력하다.

 

 그런데 파란 잔디밭에 앉은 세영이 표정이 밝지가 않다. 왜일까? 어딘지 불만이 있어 보인다. 손에는 종이컵을 들고 있는데 잔뜩 울고 싶은 표정이다. 아마도 아빠 엄마가 제 곁에서 조금 떨어져 사진을 찍고자 하니 불안감이 도는 모양이다. 그런데 또 다른 사진에서 우는 모습은 간데없고 어느새 손에 든 종이컵이 잔뜩 구겨진 채 입으로 들어가고 있다. 하하하, 역시 요즘 세영이는 무엇이든 손에 잡히는 것은 다 입으로 들어가고 있다. ‘먹자대회가 있다면 단연 선두권 진입이 아닐까? 지금이 바로 그런 시기란다.

 

 그러자 또 다른 장면은 할아버지와 함께 다. 어디 전망이 좋은 카페 같은 곳에서 할아버지가 안고 있고, 저 한 쪽으로는 공원 내 색색의 꽃들이 현란한 자태로 피어난 것이 할아버지 할머니 엄마 아빠와 함께 꽃놀이에 나온 것 같다. 할아버지 품에 안겨 얼굴 가득 활짝 핀 웃음 띤 얼굴은 보고 또 들여다봐도 가슴 흐뭇한 정경이다. 할아버지 품이 그토록 좋은 모양이다.

 

 지난 14일 광주에 다녀온 이후 한번 화상통화로 본 이후 1주일여가 지난 시점이기에 그간에도 세영이는 쑥쑥 자라고 있을 터. 어제는 딸로부터 이런 카톡과 사진이 올라왔다. “안뇽 ~ 오빠랑 나랑 이비인후과 진료 받으러 왔당, 세영찡은 꼽사리 ㅋㅋㅋ”. 엄마 아빠 사이에 앉은 세영이는 장난감 핸드폰을 들고 있었다. “여보세요, 세영이에요. 할아버지야. 세영아, 건강하게 오늘도 잘 지내렴. 안녕”.

 

 딸과 사위가 감기 기운이 있어서란다. 세영이는 용감한데, 엄마 아빠가 병원에 가니 세영이가 엄마 아빠 아프지 말라 응원 차 함께 온 모양이다. ㅎㅎㅎ 은지, 지웅이가 배워야 하려나.

 

 딸, 사위와 더불어 늘 큰 사랑으로 정성을 다 하시는 사돈 어르신 내외분의 수고로움을 다시 떠올리게 되는 오늘이다.(금당)

 

금당 이현오 / 수필가. 칼럼리스트

 

 

 


  다음글        하부지, 저 ‘만세’ 도 해요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919124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8.12.19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