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소리/단소리
Home > 네티즌마당 > 쓴소리/단소리
쓴소리/단소리 네티즌칼럼 자유게시판
제 목 한국외교관 국민앞에 환골탈태 거듭나는 계기돼야
작성자 정병기 작성일 2013-10-29 조회 조회 : 2172 

한국외교관 국민앞에 환골탈태 거듭나는 계기돼야



해외공관 외교관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채, 재외국민 보호 소홀해서는 안 돼,



한국외교가 살려면 외교관이 죽어야 한국외교 거듭난다고 본다. 외교관의 도덕적해이가 위험수위를 넘어 심각하다고 본다. 한마디로 해외주재공간에 빨간불이 들어오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해외공관 주재 외교관은 여행이 아닌 근무중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날이 갈수록 해외주재공관원들의 탈선과 일탈행위로 나라망신을 자초하고 잇어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



국가경제에 걸 맞는 역량 있는 경험 있는 전문외교 인력이 필요하다. 중요 외교관 임명에 청문회 절차 도입해 인사검증제도 정착해야 하며 외교관 능력평가제도 적용 통한 인사시스템 과감히 개선해야 한다. 경쟁력 잇는 인사시스템이 지금 필요한 현실이다. 지난 2011년 상하이 스캔들 한국외교 수치의 극치인 홍일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국가관이 투철하지 못 한 안일한 외교의 수치이며 앞으로 외교가 살아야 국가가 살 수 있듯이 그 중요성을 인식하고 투철한 사명감으로 무장해야 한다. 아직도 외교관 성추문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한다. 외교관은 자신이 한 알의 밀이 되어 썩어 새싹을 틔울 수 있는 희생과 봉사정신 그리고 애국정신이 필요하다고 본다. 자리에 안주하지 말아야 한다. 외교관의 일탕행위는 정부와 정권에 치명적이라고 보아도 과언이 아니다,



한국경제가 발전하고 글러벌화 국제화에 따른 자국민과 기업들이 세계 각지에서 활약하고 있어 외교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대부되고 있으나 한국외교의 질과 역량은 미처 따라가지 못하고 있어 자국민으로 부터도 따가운 시선과 질타를 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적지 않은 국가예산을 사용하면서도 외교에는 충실하지 못한 채 개인적인 자세와 불법행위로 지적을 받고 저질적인 일로 곤혹을 치루고 있어 외교적 결례는 물론 망신을 당하고 있는 현실이다. 정부의 외교관 자질과 검증에 문제가 있다고 본다. 자국의 국익을 위해 치열한 외교의 각축전이 벌여지고 있는 현실을 감안한다면 외교 인력은 최우수인력과 경험과 능력이 탁월한 인재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선거에서 도움을 주었다거나 기여했다는 이유로 적당히 자리에 안주하는 보훈인사나 배려인사 지역 안배인사는 이제는 사라져야 하며 그 자리와 직무에 걸 맞는 인사가 반드시 자리해야 한다고 본다. 해외 나가 거주하는 재외동포나 여행 중인 국민들도 외교관의 일탈이나 불법.탈법행위가 있다면 바로 신고를 하여 바로잡는 정신과 자세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외교관의 잘못이나 부정 그리고 불법 탈법행위가 국가 간에 외교적 분쟁이나 외교단절까지 가는 사례도 빈발하고 있기 때문에 외교관 임명은 신중하고 중대해야 하며, 인사청문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외교관은 무엇보다 책임의식과 사명감이 투철해야 한다. 외교관은 정당주의가 통용어서는 안 되며 철저히 자기 자신을 돌아보고 점검하는 자세도 필요하다고 본다. 외교는 한마디로 소통이며 관계이다. 그리고 국가이익 쟁취이고 주권행사이다. 국가적 이익을 챙기고 재외동포를 보호하고 많은 외교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주력해야 할 것이다. 외교는 정체된 외교가 아니라 끊임없이 노력하고 정진하는 한국외교가 되어야 한다. 일부 몰지각하고 자질무족의 외교관들이 자신의 사리사욕과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국가 중요기밀을 유출하고 중요정보를 넘기는가 하면 한국외교를 만신창이를 만든 이번 상하이 사건은 큰 파문을 불러오고 있으며 국민적으로부터 외교부는 자유롭지 못한 현실에 직면하고 있다. 외교관 투철한 국가관과 사명감이 필요하며 자신의 개인적인 것보다 국가의 이익이 우선되고 국민이 우선되는 자질을 갖추어야 하는 것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외교관으로 발탁되기 위해서는 기본이 파견국의 언어구사 능력이며 투철한 국가관이다. 소통이 되어야 외교적 능력이나 재능을 발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말도 통하지 않은 인사를 외교관이나 대사로 임명하는 것은 벙어리외교를 자칭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앞으로 다시는 한국외교가 능력부족과 자질부족의 외교관의 실수나 일탈행위 불법. 탈법행위로 지탄을 받거나 국익에 손상을 입는 일이 없게 철저한 관리와 검증으로 재발방지대책이 강구되어 질 수 있게 되기를 아울러 바라며 국가경제의 발전에 따른 외교적 신뢰와 신망이 두텁게 되어 국제관계에 있어 모범적인 외교관계 수립에 크게 기여하게 되어 국익을 챙기고 재외동포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고 권익을 챙기는 진정한 외교부가 되기를 바란다. 글쓴이/정병기<칼럼니스트>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055554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7.12.15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얼마 전에JTBC 회장직을 그만 두신 분이'북한이 .. 
네티즌칼럼 더보기
문대통령 중국국빈방문, ..
문대통령 중국국빈방문, 망신 굴욕외교 국민은 부끄..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엄마와 할머니는 콘서트, 할..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