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영논단
Home > 네티즌마당 > 병영논단
북한의실체 병영논단 한ㆍ미동맹강화 자유게시판
제 목 [국방논단 / 예제] 맥아더 장군과 어느 국군 병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2-01 조회 조회 : 6990 

맥아더 장군과 어느 국군 병사

 

6 ‧ 25전쟁 개전 초기 맥아더 장군과 어느 병사의 이야기가 생각난다.

인터넷과 6 ․ 25한국전쟁 관련 책자를 통해 익히 보고 들은 내용이지만 그 사실을 통해 6․25한국전쟁의 영웅이자, 영원한 은인이기도 한 맥아더 장군에 대한 인간미와 경계 중이던 한 병사의 대화를 통해 새삼 오늘의 대한민국을 생각게 된다.

 

1950년 6월25일 새벽을 기해 북한이 남침을 개시해 한반도에 전쟁이 났다는 보고를 받고 맥아던 장군이 근무 중이던 일본 동경에서 6월29일 급거 한국으로 날아왔다.

 

수원비행장에서 곧바로 국군이 방어 중이던 한강 방어진인 최전방 영등포 일대에서 브리핑을 받고 적 포탄이 사방으로 떨어지는 상황에서도 한강 너머 북한군의 동향을 살피던 장군의 눈에 전선 상황이 확연히 비쳐졌다. 북한군의 진격속도는 생각보다 훨씬 이상이었고, 한국군은 최악의 상황이었다. 미군이 도착하기 전에 국군이 부산까지 밀린다면 모든 것이 끝이라고 생각했다.

 

바로 그 때 맥아더의 눈에 참호 속 한 병사(일등중사)가 눈을 부릅뜨고 한강변 전방을 경계하고 있는 모습이 들어왔다. 장군이 병사에게 다가가 질문했다. “자네는 언제까지 이 호 속에 있을 것인가?” 이에 일등중사가 “각하! 저는 군인입니다. 군인은 명령에 따를 뿐입니다. 저의 상관이 철수하라는 명령이 있을 때까지 여기 있을 것입니다’라고 대답했다.

 

맥아더 장군이 병사의 말에 감격했음은 더 말할 나위 없었다. 이에 장군은 병사의 어깨를 두드리며 “내가 곧 도쿄로 돌아가 지원 병력을 보내 줄테니 나를 믿고 안심하고 싸우라”고 격려했다. 그리고 되뇌었다. “이런 병사가 있는 한 이 전쟁에서 한국군은 승리할 것이며, 이 병사를 위해서라도 난 이 전쟁을 승리로 이끌어 나갈 것이다”. 맥아더 장군의 인천상륙작전 성공의 이면에는 바로 숨은 이(런)한국군 병사가 있었던 것이다.

 

故 신동수씨. 맥아더 장군을 감동시킨 이 병사가 2013년 사망한 故 신동수씨다. 이와 관련한 내용은 2016년 정전협정 조인 63주년이자 정부가 2013년 국가기념일로 정한 <유엔군참전일>인 7월27일 개봉한 영화 <인천상륙작전>을 통해서도 알려진바 있다. 영화 속 실화 이야기이다.

 

故 신동수씨는 1950년 6월29일 북한군과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던 서울 영등포의 한 진지(陣地)에서 맥아더 장군을 대했다. 그리고 맥아더 장군은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를 통해 그의 군인으로서의 투철한 사명감과 애국심을 보고 한국군을 적극 지원키로 마음먹고 지원군을 약속한 것이다.

 

맥아더 장군에게 인천상륙작전을 구상케 한 동인(動因)을 준 무명의 병사 신동수 씨는 전쟁이 터지자 스무 살에 자원입대한 청년이었다. 하지만 신 씨는 장군과 만난 사흘 뒤 후퇴 명령을 받고 퇴각하다 왼쪽 다리에 총상을 당하고, 결국 전쟁초기 후퇴 와중의 혼란된 상황에서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해 상처가 깊어 무릎 아래를 절단해야 했다. 그럼에도 생전 그는 자신의 다리가 절단된 것에 대해 단 한 번도 원망의 말을 뱉은 적이 없었다고 한다. 자신이 만난 맥아더 장군으로 인해 인천상륙작전이 이뤄지고 전쟁의 일대 변곡점(變曲點)이 된데 대한 자부심도 컸다고 한다.

 

전황이 긴박한 시점 생사(生死)의 갈림길 상황에서도, 지휘관의 철수 명령을 받지 않았다며 참호 속에서 자신에게 주어진 임무를 철저하게 수행한 군인의 모습은 숭고하고 거룩하기까지 하다.

 

필자는 ‘맥아더 장군과 병사’의 대화 글을 보면서 한참 생각에 잠겼다. 그리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최강의 한파(寒波)와 동장군(冬將軍)이 전국을 꽁꽁 얼어붙게 한 이 순간에도 하늘과 땅, 바다, 국토의 전역에서 국토방위에 진력하고 있는 국군장병에게 거듭 감사해지는 것이다.

 

지난 2017년은 북한 김정은 집단의 6차 핵실험과 17회에 달하는 미사일 도발로 우리 군 당국과 국군장병은 그 어느 때보다 긴장의 연속이었다. 오래 전 우리가 경험했던 것처럼 5분대기조로부터 시작해 숱한 비상조치 활동, 각종 훈련은 물론 언제 터질지 모를 적 상황에의 대비태세로 단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던 국군장병이다.

 

이렇듯 전후방을 철통같이 지키는 국군장병이 있기에 국민은 안심하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고, 자유와 평화를 누릴 수 있다. 그러나 2017년에 그랬던 것처럼 2018년 무술년에도 북한 김정은 집단은 평화를 가장한 음흉한 미소를 내보이면서 언제 어느 때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도전해 올 것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국민은 일면 도발에 대한 경각심과 더불어 국군장병을 믿고 안도하면서 경제일선에서 자신의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 1950년 6월29일의 故 신동수 일등중사와 같은 오늘의 60만 국군장병의 믿음직스럽고 튼튼한 보호막, 울타리가 있기에 든든하고 안도하는 것이다.

 

한편으로 우리 국민도 60만 장병의 듬직한 보호자요, 응원군이 되어 우리 아들 ․ 딸들의 사기를 높여주고자 한다. 오늘도 한파가 맹위를 떨치는 찬바람 이는 휴전선 철책에서,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파고 높은 영해에서, 드넓은 창공 하늘에서 조국 대한민국 수호에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는 장병에게 큰 응원의 박수를 보내는 바이다.

 

대한민국 국군 만세! 우리장병 파이팅!

 

이금당 / 재향군인회 본부 안보국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387585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8.8.19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하계 휴가철 인터넷 사기(휴가 용품, 여름 가전 등) 주의!
2018년 하계 휴가철을 맞이하여 우리 국민은 55.2%가 여름휴가..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