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 네티즌마당 > 자유게시판
쓴소리/단소리 네티즌칼럼 자유게시판
제 목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옥사자 정부 책임져야
작성자 정병기 작성일 2017-02-04 조회 조회 : 4863 
첨 부 14729216_1048592968572676_312328356029031649_n.jpg  (Size : 88Kb 다운 : 1681회)


↑그림을 클릭하시면 원본 크기로 보실수있습니다.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옥사자 정부 책임져야

 

국가를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바친 고귀한 희생은 정부가 반드시 책임져야

정용선 선생의 증손자 증조부 항일독립운동 관련자료 찾아 40년 고군분투,

 

경북 봉화지역은 일제강점기 항일독립운동이 거세고 활발하게 일어나고 군자금모금을 통하여 만주지역 독립군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바로 봉화군 법전면 척곡리 소재 청량산 자락에 위치한 척곡교회가 바로 민족운동의 중심이 됐던 민족교회이다. 척곡교회는 1907년 산골에 교회세워 김종숙목사 항일운동 자금을 모으고 독립운동가를 숨겨준 역사의 현장이다. 김종숙 목사와 함께 독립운동 모금활동을 한 정용선 선생은 체포되어 당시 악명이 높던 마포 경성형무소에서 모진 박해와 고문 그리고 강제노역과 굶주림에 시달리시다 41세로 옥사했으나 시신도 가족의 품으로 돌려주지 않아 지금까지 수습하지 못한 채 구천을 맴도는 신세가 되었다.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고귀한 희생은 정부가 책임져야 마땅하다고 본다. 독립운동가들은 일본의 침략으로 한일병탄을 당할 때 오로지 나라를 구하기 위해 독립투쟁을 하며 일평생 조국의 광복과 독립을 위해 노력하거나 희생을 당했으며, 체포돼 끝까지 옥중에서 투쟁하다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거나 사형 또는 일제의 만행과 손에 의해 처형을 당했다. 나라를 되찾은지 광복 72주년이 되지만 미발굴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가 제대로 반영되거나 이루어지지 않아 그 후손들이 가슴을 치거나 눈물을 흘리고 있어 안타깝고 유감스럽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그의 후손들은 일제들에 의해 혹독한 탄압과 고문 그리고 감사와 홀대, 냉대로 어려움이 말로 할 수 없었으며, 가난으로 대물림돼 배움의 길이나 사회진출의 길에서도 소외당하며 현재에 이르렀기에 매우 열악한 생활을 하며 지내왔던 것이 사실이다. 일부 독립운동가들은 후손이 없거나 모두 집안이 소멸되는 등 생활고에 항상 노출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제는 우리민족을 말살하고 영구적인 식민지로 통합하려 획책하며, 인력과 자원을 수탈해갔다.

 

독립운동가들은 목숨을 담보로 국권을 되찾은 광복을 일궈냈지만 빛도 그림자도 없이 일제의 총칼 앞에 체포돼 오랜 구금이나 수형생활 끝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거나 옥중에서 병사를 했던 것이다. 그러나 해방 이후에도 이들에 대한 예우나 처우는 부실했으며, 지금까지도 자료부족과 6.25전쟁으로 인한 소실 등의 이유로 명예를 찾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제는 많은 후손들이 먹고 사는 문제에 시달려 선조의 훌륭한 업적 찾기를 포기하거나 잊어져 가고 있는 현실이며, 일부 후손들은 선조의 독립운동으로 어려운 현실을 원망하기도 한다고 한다.

 

정부당국은 이제라도 이들에 대한 명예를 찾는데 앞장서야 하며, 국가가 난세나 위난에 처했을 때 나라와 민족을 위해 나서 희생된 희생자나 애국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지고 예우하는 풍토가 정착돼야 한다. 이는 당연지사라고 본다. 나라를 위해 피 흘리고 목숨을 바친 선조의 독립운동에 대한 명예를 찾기 위해 후손들이 수 십 년간 노력했지만 정부나 관련 부처는 관련 자료를 후손들에게만 요구하는 현실은 시급히 개선되어야 할 문제다.

 

한 세기가 흘러간 시간이 되었는데도 관련 기록이나 자료를 잘 관리하지 못한 책임은 당연에 국가에 있는 것이다. 중요기록이나 구체적인 기록만 있다면 시대적 정황이나 관련 유시기록을 대조해 그 공로를 인정하고 후손들에 대한 처우와 독립운동가에 대한 명예를 마땅히 찾아주어야 한다. 정부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사람들을 꼭 기억해야 한다. 나라를 위해 어느 누가 목숨을 버리고 전쟁터로 나가 적과 조우하며 싸우겠는가?

 

정부는 진정한 보훈을 위해 일제강점기에 독립운동으로 일제와 맞서 싸우거나 투쟁하신 분들이나 그 후손들에 대해 예우는 물론 생활고에 고통을 겪지 않도록 보훈제도를 개선하고 현실에 맞게 해야 한다. 뒤늦은 감은 있지만 정부는 독립운동과 관련해 중요기록이나 제정호적 등에 옥사기록이나 관련 문서가 있다면 철저히 검증하고 조사해 그에 걸 맞는 서훈을 내려야 한다. 이는 정부가 해야 할 책무라고 보며 항일독립운동가 후손들의 열악한 환경이나 생활도 정부가 관심을 가지고 챙기고 지원해야 나가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제는 정부가 앞장서 자료 발굴 노력을 기울여 소외되는 자손이나 독립운동가가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하며, 정부는 어떠한 경우라도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받친 고귀한 희생을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 국민들의 마음속에 역사의식과 책임의식이 정착 될 수 있게 해야 한다. 아울러 국민들은 나라를 위해 나를 희생한 뒤에는 반드시 정부가 있다는 국민적 확신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글쓴이/정병기 <국가유공자 . 미발굴독립유공자 후손>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502453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7.11.19 일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북한이 수소폭탄이나 화학,세균 무기로 남한을 위.. 
네티즌칼럼 더보기
2017.11.18. 문재인 퇴출..
2017.11.18. 문재인 퇴출위한 태극기 집회 화보2017.1..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가을, 이 계절에 가을을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