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배낭이 무거워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4-03-26 조회 조회 : 4054 

어릴 적 보았던 만화가 생각납니다.

등산을 떠나는 아들을 걱정해서 어머니가 아들의 배낭에

이것저것 물건을 담아 넣었습니다. 배가 고플까봐 간식을 넣고,

목이 마를까 물도 넣고, 추울까봐 두꺼운 옷도 넣고,

혹시 몰라서 양말이며 속옷이며 여유 있게 넣다보니

배낭이 터져버릴 것 같았습니다. 결국 아들은 배낭을 맨 채로

대문 앞에서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장관이 되기 위해서는 청문회를 거쳐야 합니다.

그러나 상당수의 많은 인물들이 탈락하거나 통과하더라도

명성에 상처를 입곤 합니다. 대부분 과도하게 많이 가진 재산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적당히 가졌으면 괜찮았을 텐데 말입니다.

우리는 기회가 되면 미래에 필요한 것인지 생각하지도 않고

일단 담아 넣기에 급급합니다. 그래서 배낭은 부풀어 오르고

무거워진 배낭은 꿈을 위해 오르는 발걸음을 방해합니다.

뿐만 아니라 생각 없이 담으면 필요 없는 것들만 잔뜩 쌓이고

진짜로 필요한 물건은 담지 못하게 됩니다.

지금 내 인생의 배낭에 무엇을 담고 있는지요?

필요 없는 것은 과감하게 버리고 남은 것들은

이웃과 함께 나누어 걸으면 어떨까요?

꿈을 위해 힘차게 오르는 길이 외롭지 않을 것입니다.




지하철 사랑의 편지 작성자 한메산




  이전글        아름다움을 향한 소망
  다음글        사랑 한 발짝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551479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