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간디의 무저항주의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4-05-14 조회 조회 : 3658 

"나는 그리스도를 좋아한다. 그러나 그리스도인들은 좋아하지 않는다.

왜냐면 그들은 그리스도와 같지 않기 때문인다."

("I like Christ but I don't like christian, because they are not like Christ.")

인도의 독립운동가 간디가 남긴 말입니다.



간디는 300년동안 영국의 식민지로 있던 조국 인도를 무저항과 비폭력으로

총 한 방 쏘지 않고 인구 세계2위의 나라로 독립시켰습니다.

간디는 영국에서 법대를 졸업하고 한때 남아공화국 더반에서

변호사 생활을 했습니다. 영국인들이 가난하고 소외된 계층을

노예처럼 학대하고, 임금과 노동력을 착취하여 부를 축적하는 만행을

좌시할 수 없어서 노동자들을 위한 변론을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영국인들은 거의 기독교 신자들이었지만 기독교를 빙자해 부를 축적하였고,

노동력을 착취하며 종교적인 양심마저 저버리는 것은

참된 그리스도인의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후에 자신의 비폭력과 무저항주는

그리스도의 산상수훈에서 배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폭력은 또 다른 폭력을 야기할 뿐이라고 주장하면서

비폭력이야말로 인간이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사랑이자 무기라고 말했습니다.

이제, 그리수도인들이 나눔과 헌신을 몸소 실천하여

반목과 갈등으로 고통 당하는 사회를 끌어 안아야 할 것입니다.

 



  이전글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
  다음글        나는 사랑한다 고로 존재한다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882107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2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