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자신의 일을 사랑하면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4-07-08 조회 조회 : 2997 

미국 남부의 어느 술집에서 한바탕 싸움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는 손님들이 모두 떠나 버린 후였고,

난장판이 된 홀에서 흑인 한 사람이 트럼펫을 불고 있었습니다.



"싸움을 건 사람이 누구입니까?"

경찰이 그에게 묻자, 그는 의아한 표정으로

"누가 싸움을 했나요?" 라고 반문했습니다.



자신의 연주에 심취해 싸움이 일어나는 것조차 몰랐던 것입니다.

그가 바로 재즈와 트럼펫으로 유명한 루이 암스트롱이었습니다.

무명 시절, 그는 허름한 술집에서 밤새 트럼펫을 연주하였고,

팁이 적어도 손님이 없어도 아무 상관없이 즐겁게 노래했습니다.

그의 이러한 열정의 소리는 그를 세계적인 재즈 뮤지션으로 만들었습니다.

내가 하고 있는 일을 사랑하고 자긍심을 가지십시오.



지금은 비록 허름한 술집에서 노래를 부를지라도,

그 일을 사랑하고 최선을 다할 때,

웅장한 콘서트 홀에 설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것입니다.



  이전글        인성이 먼저다
  다음글        열정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793972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