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살맛나는 세상을 꿈꾸며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4-07-09 조회 조회 : 3073 

미국 인디애나의 한 초등학교에

뇌종양에 걸린 짐(Jim)이라는 학생이 있었습니다.

짐은 방사선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머리가 다 빠졌고

다행히 치료경과가 좋아 퇴원하게 되었습니다.



내일 짐이 학교에 온다고 들은 개구쟁이 아이들은

수업이 끝났지만 그날만은

우르르 몰려나가지 않고 토론이 벌어졌습니다.

그들의 마음은‘어떻게 친구를 위로할까?’라는

마음으로 하나가 되었습니다.

다음날 아침, 짐이 등교해보니

모든 친구들이 다 빡빡머리였습니다.

아이들은 서로를 쳐다보며 웃었습니다.

곧 이어 교실은 눈물바다가 되었습니다.



사랑한다는 것은 상대방의 마음이 되는 것입니다.

상대방의 마음이 될 때 서로 하나가 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서로 사랑한다면 우리의 삶은 행복으로 채워지고

이 세상은 살 맛 나는 세상으로 바뀌어지지 않을까요.



  이전글        진정한 부자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115246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2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