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사랑했던 전우, 그대들이 그립습니다.
작성자 김태선 작성일 2014-09-11 조회 조회 : 3744 

 부재 중 전화가 찍혀있다. 옛 전우의 전화번호! 얼른 전화 버튼을 누른다.



“충성! 김대위님.” 여전히 그에게 난 김대위다.



전역한 지 15년도 다 되어가지만 여전히 그립고 만나고 싶은 이름!



그대는 사랑했던 전우다..



 



 마지막 근무지, ‘인제가면 언제오나 원통해서 못 살겠네’ 전설로 회자되던 바로 그 곳! 인연의 시작이었다.



부부군인으로 주말.월말부부로 생활하는 모습을 측은히(?) 여기신 윗 분들의



배려로 부부군인을 동일권역에서 근무하게 하는 제도가 만들어 졌다.



그 시발점은 우리 부부였다.



후방에서 근무하던 내가 남편의 근무지를 쫓아 강원도로 전출을 간 것이다.



흰 눈이 푹푹 쌓이던 그 해 12월! 이 곳이 말로만 듣던 인제.원통이라니 막막했다. 갓 돌이 지났던 큰 아이를



맡기는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



숙소는 부대 안에 있는 낡은 영내관사였다. 고만고만한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부사관.준사관 가족이 몇 분 있었으니 막막할 수 밖에 없었다.



어린이집에 맡기기엔 아직 어린 나이! 할 수 없이 2년은 친정 부모님이 키워주셨다.



1년 후 둘째 아이가 생겼고 아이 둘을 보시기 벅찼던 부모님에게서 큰 아이만 데리고 왔다.



영내관사에서 아이를 키우는 일은 결코 쉽지 않았다. 근무나 훈련이 있는 날은



소리 없는 전쟁을 치러야 했다. 상황실에 잠시 아이를 데리고 와서 보다가 남편에게 인계하고 남편이 새벽에



부대로 가면, 아이 혼자 깨어나 울며 전화를 했다.



참 아득하다. 지금 그 때로 다시 돌아간다면 못 할 것 같다.



아마 초인적인 힘으로 그 시간을 보내지 않았나 싶다.



그나마 관사에서 아이를 키울 수 있었던 건 주변의 많은 도움을 받았기 때문이다.



출근 때나 훈련 때 아이를 맡겨도 싫은 내색 없이 돌봐 주셨던 유 준위 사모님,



참 따뜻하고 고마운 분이셨다. 걱정 말고 출근하라며 미안해 하는 나를 오히려 위로해 주시던 그 마음은



잊을 수 가 없다.



자가용이 없던 내가 도움을 청하면 언제라도 차를 갖고와 도움을 주었던



이 준위님! 오늘 통화한 그 주인공이다.



그 분들 뿐이랴! 참으로 많은 분들의 신세를 졌고 도움을 받았다.



그 은혜를 무엇으로 보답할 수 있을까? 지금도 기꺼이 도움 주던 그 마음을 생각하면 가슴 한 켠이 뭉클해 온다.



그 곳을 떠나온 후 15년이 넘는 동안 한 번도 만난 적은 없다.



전화로 안부만 묻고 만나자는 기약이 몇 년 째다.



유 준위는 전역을 했고 이 준위는 전역을 앞두고 있다.



30여 년 넘게 군(軍)밖에 모르며 군대가 전부였을 분들이다.



따뜻한 마음 말고도 배울 것이 참으로 많았다.



정보분야 전문가로서, 업무에 정통했고 모르는 것이 있으면 친절하게 가르쳐 주고 도와주었다. 그 덕분으로



마지막 근무지에서의 군 생활이 즐거웠던 것 같다.



 



 골짜가 골짜기 GOP를 누비던 그 시절이 그립다.



지금도 눈에 선한 내 조국의 산하가 참으로 그립다.



함께 했던 전우들도 많이 그립고 궁금하다.



몇 년 전 아이들과 강원도 여행길에 근무했던 부대 앞, 영내관사를 지나친 적이 있다. 아이들도 어린 시절



기억이 나는 지 유 준위 사모님, 이 준위 아저씨, PX에서 과자 사주던 병사 아저씨를 얘기했다.



오늘도 두 준위분은 원통에서 도토리를 주워 까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주었다.



감사한 일이다. 군복의 인연이 아니었다면 십 수년을 같이 하는 인연이 있을 수 있을까? 오가며 정을 나누고



살아가는 그 모습이 부럽다.



꼭 한 번 만나자고 했다.



15년 전 그 감사함은 무엇으로도 갚을 길이 없다.



내 평생에 잊지 못할 은인이고 전우다.



 



♬ 전우야 전우야 사랑하는 전우야



얼굴은 다르지만 마음은 하나



전우야 전우야 피로 맺은 전우야



그 누가 우리들을 여기에 불렀나



그것은 조국 그것은 겨레



그것은 우리의 조국 우리의 겨레



그것은 우리의 젊음 젊음이여라



사랑하는 전우야 ♪



군 생활 동안 수백 번도 더 불렀을 군가지만, 군가를 듣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따뜻해지고 열정이 솟구친다.



당장이라도 그 시절, 그 곳으로 달려갈 수 있을 것만 같다.



 



 피로 맺은 전우, 조국과 겨레가 불러서 맺어진 소중한 인연!



군가 한 소절 같이 부르며 하나 되는 우리는 사랑하는 전우다.



오늘 따라 그 시절 전우들이 그립고, 함께 군가를 부르고 싶다.



 



사랑했던 전우, 그대들이 그립습니다!



 



  이전글        당신은 최고인가?
  다음글        소양대득(小讓大得)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377850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11.23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