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양 도둑과 성자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4-09-15 조회 조회 : 3570 

미국 서부 개척이 한창이던 시절,

양을 훔친 두 젊은이에게 형벌이 내려졌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이마에 ‘양 도둑(Sheep Thief)’이라는 단어의

첫 글자를 따서 ‘ST’라는 낙인을 찍었습니다.

한 사람은 도망을 가서 나쁜 짓을 계속 하며 양 도둑으로 살았습니다.

반면, 다른 한 사람은 마을에 머물면서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았습니다.

마을의 궂은일은 앞장서서 해결했으며, 어려운 가정의 뒷바라지를 하는가 하면

형벌을 받다가 부상을 당한 이웃을 위해 대신 맞아주기도 했습니다.

세월이 흘러 자신의 죄를 알고 있던 사람들은 거의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러나 양 도둑은 여전히 마을사람들을 위해 헌신하며 살았습니다.

마을은 인구도 늘고 더욱 활기차게 변했습니다.

그리고 양 도둑은 이제 마을에서 존경받는 인물이 되었습니다.

학교 행사나 결혼식 같은 중요한 일에

가장 먼저 초대되고 축사를 부탁받는 인물이 되었습니다.

여전히 그의 이마에는 'ST'라는 낙인이 남아 있었습니다.

그러나 마을 사람들은 이 글자를 ‘성자(Saint)’의 약자라고 여겼습니다.

과거의 잘못은 시간이 흐르면 저절로 사라지는 것이 아닙니다.

잘못된 모습을 벗어버리지 않는다면 여전히 양 도둑으로 남아있을 뿐입니다.

반성과 성찰을 통해 나를 돌아보고 과거의 모습을 벗어버릴 때

비로소 성자의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이전글        느림보 우체통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232800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11.23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