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가치를 아는 사람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4-10-30 조회 조회 : 3343 

1986년 11월, 미국의 애리조나 주에 살고 있는 스미스라는 보석상이



우연히 수석전시회에 들렀다가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15달러라는 가격표가 매겨진 돌멩이가



실은 사파이어 원석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스미스 씨는 전시회장의 주인을 불러 이게 정말 15달러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그 전시회장은 오히려 5달러를 깎아주겠노라고 했습니다.



스미스 씨는 두말 않고 10달러를 건네고 사파이어를 가져왔습니다.



그는 원석을 쪼개고 자기의 기술을 다하여



목걸이, 팔찌, 반지 등을 만들어 팔았습니다.



원석을 가공해서 판 보석의 값은 무려 228만 달러에 달했다고 합니다.



만 원짜리 돌멩이가 26억 원으로 변한 것입니다.



내 삶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요?



우리는 모두 정금보다 귀한 존재들입니다.



그 가치를 찾아내는 사람만이 그만큼 값진 삶을 살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허황된 일확천금을 쫓기보다



내 자신의 가치를 찾는 데에 최선을 다해야 하는 것입니다.



  이전글        황혼길의 친구
  다음글        감사하며 살자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439572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2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