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사랑이 있었기에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4-11-17 조회 조회 : 3375 

1778년 스물 두 살의 청년 모차르트는

독일 여행에서 만난 작곡가 베버의 둘째 딸

알로이자에게 마음을 빼앗겼다.

그러나 알로이자는 모차르트의 사랑에

응답하지 않고 배우이며 화가인 요제프 랑거와 결혼했다.

충격에 빠진 모차르트를 위로한 사람은

알로이자의 동생 콘스탄체였다.

그는 곧 콘스탄체의 보삼핌 속에서

오페라 작곡등 음악 활동에 전념할 수 있었다.

그리고 1782년 모차르트는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콘스탄체와 결혼했다.

흔히 사람들은 콘스탄체가 철없고 낭비벽이

심해 대음악가 모차르트의 아내로

걸맞지 않다고 깎아내리지만, 모차르트가 남긴 편지나

일기를 보면 콘스탄제를 향한 사랑이 한결 같다.

지독한 가난 속에서도 모차르트와 콘스탄제의

사랑이 있었기에 주옥같은 걸작들이 탄생할 수 있었다.

추운 겨울날 땔감을 살 돈이 없어 모차르트는

콘스탄체를 곡 끌어안고 춤을 추며 추위를 견디기도 했다.

궁핍한 생활에 엎친데 덮친 격으로 콘스탄체가 병에 걸렸다.

모차르트는 빚을 얻어 아내를 온천으로 요양 보냈다.

그리고는 아내를 위로하기 위해 편지를 썼다.



'지금 당신 주의를 한번 둘러보시오.

나의 입맞춤이 무수히 흩어져 날아다니고 있지 않소?

어서 그것들을 잡아요.

그러고 보니 내 머리 위에도 당신의

당신의 입맞춤들이 떼지어 날아다니고 있군요.

잠시만 기다리시오. … 하하!

방금 나는 세 마리를 잡았는데 기가 막히게 달콤한 맛이구료.'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이전글        쓰레기도 쓸데가 있다
  다음글        마음으로 가꾸는 얼굴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514980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