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시간을 두고 생각해보자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5-02-03 조회 조회 : 2430 

‘지금’ ‘당장’ ‘서둘러’ ‘빨리 빨리’ - 우리는 이런 낱말에 익숙합니다.

“그럴 시간이 어디 있어?”라는 말도 자주 들으면서 우리는 하루를 삽니다.

하기야 오늘 하루 24시간이 우리에게 있는 시간의 전부입니다. 어제는 가고 오지 않습니다.

내일을 기약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사람은, 특히 현대인은, 조급합니다. 시간이 없으니까!



그러나 인간은 생각 없이 살아온 ‘어제’를 뉘우치게 마련입니다. “왜 내가 그 생각을 미처 못했지!”라는 말도 우리가 흔하게 듣는 말입니다. 그러나 그런 말이 떠오른 때에는 이미 늦었습니다. 돌이킬 수 없습니다. 후회해도 소용없습니다. 생각이 없다는 것은 인생의 비극입니다.



그러므로 데카르트라는 뛰어난 철학자는 “나는 생각한다. 그런고로 나는 존재한다”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습니다. 천재 철학자 파스칼은 인간을 ‘생각하는 갈대’라고 하였습니다. 어쩌면 모든 식물 중에 가장 초라하고 한심한 식물이 ‘갈대’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늪지대에 또는 강변에 초라하게 살다가는 갈대! 그러나 그 갈대가 생각을 할 수만 있다면 ‘사람구실’을 할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아무 생각 없이 밭을 갈고 김을 매는 그를 진정한 의미의 사람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집에 불이 났어도 생각은 해야 합니다. 뛰어내린다고 반드시 살게 된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김동길(www.kimdonggill.com) ‘자유의 파수꾼’



  이전글        태도의 힘
  다음글        공수래공수거 (空手來空手去)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046689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