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공수래공수거 (空手來空手去)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5-02-03 조회 조회 : 2286 

지난 1월 23일, 사우디 국왕이 20여 년간의 집권을 접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총리직과 입법, 사법, 행정의 삼권을 손에 쥐고 이슬람 성직까지 장악한

힘의 메카였던 그도 세월 앞에 손을 들고 한줌의 흙으로 돌아갔습니다.

사우디는 지금도 우리나라 돈으로 3경원에 해당되는 3,000여 억 배럴 이상의

석유가 묻혀 있고, 자신이 소유한 재산만 해도 18조에 이르렀지만

결국 폐렴 하나 이기지 못 한 채 91세의 일기로 생을 접어야 했습니다.

이슬람 수니파의 교리에 따르면 “사치스런 장례는 우상숭배다.”라고 하여

서거 당일 남자 친척들만 참석한 가운데 수도에 있는

알오드 공동묘지에 묻혔습니다. 시신은 관도 없이 흰 천만 둘렀으며

묘는 봉분을 하지 않고 자갈을 깔아 흔적만 남겼습니다.

비문도, 세계 지도자들의 조문도 없이 평민들 곁에 그저 평범하게 묻혔습니다.

과연 공수래공수거의 허무한 삶의 모습을 실감케 한 장례였습니다.

일찍이 세기의 철학자요 예술가이며, 예언가이자 종교지도자였던

솔로몬 왕은 이렇게 인생을 술회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인간이 가질 수 있는 모든 가치를 다 가져본 솔로몬도 그것을 허무하다고 탄식했다면

아마도 친구들과 나누는 찻잔 속의 따스한 향기가 더 소중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주름진 부모님의 얼굴도, 아이들의 해맑은 재롱도, 아내의 지친 손길도.

남편의 피곤한 어깨도 나의 따뜻한 위로와 미소로

보듬을 수 있는 것이 오늘을 사는 지혜가 아닐까 합니다.

공수래공수거. 안개 같은 삶의 터전 위에 사랑만이 남아있는 소중한 보물입니다.



  이전글        시간을 두고 생각해보자
  다음글        ‘불가능한 꿈’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773189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15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