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가장 아름다운 것은?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5-02-03 조회 조회 : 3516 

달력을 보면 ‘작은 추위’(1월 6일), ‘큰 추위’(1월 20일)는 다 가고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우리 집 마당에 서 있는 오래 된 목련나무는 눈과 비, 바람과 서리를 다 이기고 꽃망울이 봄볕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백화만발(百花滿發)이라는 말이 있지만 준비 없이 피는 꽃은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꽃이 피기를 기다리는 까닭은 꽃이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머지않아 꽃 파는 사람들이 제철을 만났다고 기뻐하게 될 것입니다. 온실에서 피운 꽃들, 더운 나라에서 수입한 꽃들은 눈이 펑펑 쏟아지는 한겨울에도 방에 앉아 볼 수 있지만, 개나리나 벚꽃은 제철이 돼야 심어진 그 자리에서 피어납니다. 그 봄날을 기다리게 됩니다.



“어화 벗님네야, 산천경개를 구경가세”하고 노래할 날도 멀지 않았습니다. 겨울의 자연을 즐기는 사람들도 있지만 누구나가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은 아닙니다. 일반 서민들에게는 어렵습니다.



나는 꽃보다, 자연보다 몇 배 아름다운 것은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꾸밈없는 미소, 진솔하고도 다정한 말 한 마디, 어려운 처지에 놓인 사람을 자기의 이름도 밝히지 않고 도와준 뒤에도 공치사 한 마디 안 하는 은근한 사람, 자기를 위해 살지 않고 남을 위해 살려고 애쓰는 순결한 사람!



그래서 나는 “인생은 괴로우나 아름다운 것”이라고 믿고 오늘도 삽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이전글        ‘불가능한 꿈’
  다음글        파스칼의 팡세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793774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