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잡초는 없습니다
작성자 웃을꺼얍! 작성일 2015-04-22 조회 조회 : 5797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강병화 교수는 17년간 전국을 돌아다니며 채집한

야생들풀 100과 4,439종의 씨앗을 받아 종자은행을 세웠습니다.

강 교수는 다양한 야생풀과 종자들을 설명하면서 의미 있는 말을 남겼습니다.

“엄밀한 의미에서 잡초는 없습니다. 밀밭에 벼가 나면 벼가 잡초가 되고,

보리밭에 밀이 나면 밀이 잡초가 되는 것이니 상황에 따라 잡초가 되는 것입니다.”

사람도 마찬가지로 있어야 할 곳에 있으면 소중한 사람대접을 받지만

있어야 할 자리에 있지 않으면 잡초처럼 발길에 차이게 됩니다.

그래서 사람의 가치도 장소와 행동 여부에 따라 다양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버려진 잡초라도 때로는 소중한 약초가 되는 것처럼

사람도 있어야 할 곳에 있으면 누구나 필요한 존재가 될 수 있습니다.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어둡게 보면 모든 것이 검은 그림자처럼 희미하지만

마음을 열고 환한 모습으로 세상을 보면 모두가 밝고 환한 세상입니다.

“잡초는 없습니다. 단지 잡초라고 생각하는 마음이 있을 뿐입니다.”

세상에 나쁜 사람은 없습니다. 다만 나쁜 일이 있을 뿐입니다.

풀 한 포기라도 쉽게 버려질 수 없는 것처럼

어느 한 사람도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존재임을 기억한다면

우리가 사는 세상이 아름다운 숲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사랑의편지 발행인 류중현



  이전글        다시 태어난다면
  다음글        꿈을 이루는 사람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737057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15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