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실체
Home > 네티즌마당 > 북한의실체
북한의실체 병영논단 한ㆍ미동맹강화 자유게시판
제 목 대한의 남아 국토방위 임무는 신성한 ‘남자의 길’ 당연지사,
작성자 정병기 작성일 2019-04-02 조회 조회 : 46 

대한의 남아 국토방위 임무는 신성한 남자의 길당연지사,

 

,후방에서 수고하시는 국군장병 여러분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나라를 위해 나서는 젊은이야말로 이시대의 진정한 주인이자 영웅이다.

 

대한민국은 아직도 휴전상태, 전운이 사라지지 않고 있는 현실 인식해야 한다. 최전방 국군장병들께 항상 감사하는 마음 갖고 관심 가져야 할 때이다. 자랑스러운 대한의 남아, 내 아들들아!! 아들들아! 젊어서 고생은 금을 주고 사도, 인생에 있어 결코 손해가 아니다. 고의적 병역기피를 하는 나약한 젊은이들이 없을 때 국방력은 향상된다고 본다.

 

지정학적으로 안보의 특수성을 지니고 있는 휴전상태의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남자라면 특별한 사유가 발생하지 않는 한 군복무는 필수이다. 아비나 본인이 출세하거나 사회적 지도층이 되려면 아들을 군대에 반드시 보내라고 권한다. 군복무는 신성한 국민의 도리이자 의무이다. 군대생활은 인생에 결국 도움이 된다.

 

대한민국 남자라면 호이동승하지 말라, 떳떳한 대한의 남자가 되라고 강조하고 싶다.

 

나는 국가에 목숨을 바친 국가유공자이지만 군대에 외아들을 보냈다. 이는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나라를 위해서는 자신의 귀한 아들도 바칠 수 있을 때 진정한 나라사랑이라고 보며, 나라사랑은 말보다 행동하는 실천에 있다.

 

오늘 훈련소로 입소하는 길은 바로 대한민국 남자의 길이다.

 

대한민국의 남자로서 군복무를 위해 다니던 대학을 휴학하고 군입소를 위해 긴 머리를 깎는 결단을 내고 친구들과 송별식도 한다. 모든 하던 일을 잠시 중단하고 남자의 길을 가기 위해 서두른 후에 집을 떠나 정 붙일 훈련소로 향한다. 갈 때는 사복이지만 돌아 올 때에는 군복의 늠름한 사나이 대장부가 되어 돌아 올 것을 생각하니 한편으로는 걱정도 되지만 마음이 뿌듯하다.

 

35년 전 군을 다녀온 이후 다시 아들이 그 자리에 서기 위해 머리를 깎는다. 훈련소로 손잡고 가는 부모의 마음이 한편으로는 자랑스럽고 대견하지만 한편으로는 마음 한 구석이 텅 빈 것 같아 허전하다. 부모라면 이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논산 땅이 가까와지자 눈가에 눈물이 핑 돈다. 대한민국의 진짜 남자가 되는 길은 반드시 이 코스가 필수라고 보아도 과언이 아니다.

 

입소식이 진행되는 동안 보이지 않는 곳에서 눈물을 훔치는 어머니도 있다. 자랑스럽고 대견스러운 감정이 눈물로 승화 하는지도 모른다. 먼발치에서 훈련소 막사로 들어가는 아들을 바라보는 부모의 마음은 애틋하기만 하다. 35년 전의 훈련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국가의 경제가 발전하면서 군 시설은 물론 훈련병 대우와 인권도 개선된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

 

예전에 관행처럼 있어 왔던 몸서리치던 구타와 얼차려가 사라졌다고 하니 더욱 안심이 된다. 군대 급식이나 부식도 질과 영양이 풍부해 우리가 보낸 군대시절보다 낫다고 한다. 오늘 입소한 훈련병이 먼 훗날 다시 아들의 손을 잡고 훈련소를 찾는 모습은 지구상에서 대한민국이 존재하고 안보가 필요한 이상 멈추지 않을 것이며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국가 안보는 평화로울 때 더욱 철저히 대비해야 하며 이는 유비무환 정신과 철저한 안보의식의 자세가 되는 것이다. 평소 훈련장에서 땀 한 방울은 전쟁에서 피 한방을 대신한다고 한 35여 년 전의 교관님 말씀이 아직도 나의 뇌리에 생생하다. 지나고 보니 철저한 준비와 전술 전략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이해하고 알게 된 것 같다. 아마도 이제 군인의 길이 고되고 힘들지만 지나고 나면 돈을 주고도 되돌아 갈 수 없는 귀중한 시간과 추억으로 돌아오리라 생각한다.

 

대한민국은 아직도 휴전 상태다. 전방에는 155마일 철책과 철조망이 있으며 남북한의 수십만 군대가 대치하고 있다는 사실을 항상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국민으로서 자신의 맡겨진 국방의무를 일단 준수하고 봐야 한다는 사고를 가져야 한다.

 

강한 훈련을 통해 젊은이들이 강인한 군인정신으로 거듭나게 되며 나보다 국가와 민족을 우선하고 부모님과 이웃에 대한 고마움을 느끼고 간직하는 계기가 되어야 하며 지정학적으로 외세의 침략을 많이 받고 시련을 겪던 우리의 땅을 지켜내야 하기 때문이다.

 

건강한 모습으로 훈련생활과 군복무를 성실히 마치고 늠름하고 진실한 대한의 남아로서 귀가하게 되어 사회생활에 귀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진정으로 바라며, 오늘도 국가안보를 위해 최전방에서 수고하시는 국군장병들께 다시한번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글쓴이/정병기<칼럼니스트>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823559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