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50일, 어느새 훌쩍 더 큰 아기 천사 세영이
작성자 이현오 작성일 2017-10-16 조회 조회 : 17411 

 10월13일, <13일의 금요일?>. 그런 의미에서가 아닌 아주 대조적으로, 어쩌면 이 날은 우리 가족 모두에게 하나의 의미 있는 날로 새겨진 하루였다. ''수돌 - 미니미'' 세영이를 중심으로 엄마 아빠인 딸 은지와 사위 지웅에게는 더 큰 의미이고 광주의 사돈 내외분이나 우리에게도 작지만 뜻깊게 다가온 날이라 할 수 있기에 말이다. 첫 외손녀 세영이가 50일이 된 날이기 때문이다.
 
 ''50일이 그렇게 큰 의미가 있어?''하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세상에 태어나 100일이 되어서야 어느 정도 안심된다는 아기들이기에 그 100일의 절반인 50일이 된 이 날이 딸과 사위, 가족 모두에게는 특별히 의미가 있는 날로 다가오는 것 같다. 그러기에 퇴근해 막 들어선 나에게 딸이 조금은 들뜨고 웃음 가득한 얼굴로 알려주는 것 아니었을까!

 

 ​이 날이 되기까지 그저 아무것도 몰랐을 것으로 보여지던 초보 엄마 은지가 이제는 그래도 조금씩 틀이 잡혀가는  엄마의 모습을 보이고 있어 제 말대로 "집안의 붙박이" 사랑하는 딸 은지에게 위로와 격려,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고 싶다. 

 당연한 일이겠음에도 엄마의 정성어린 보살핌이어서인지 세영이는 요즘 똘똘, 똘망 똘망 하기 가 보통이 아닐 정도다. 우리 아이들 - 은지, 은경 - 이 아기 때였을 때가 벌써 30년하고도 더 기일이 지났기에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태어나 50일된 아기가 저 정도일까 할 정도다. 잠에서 깨어나면 그 즉시로 자신의 깼음을 온 사방으로 전파하기에 주저함이 없다. 요란스럽다. 마치 마이크만 잡으면 자동일 정도의  마이크 체질(?)인 할아버지 목청을 닮았음을 미리 알리려 하는 것 일까.

 침대에 누워서 손짖 발짓 다해가며 바락바락 ‘봐 달라’ 울음소리가 거실까지 진동케 한다. 누구라 할 이 없이 득달같이 달려가 안아들고 거실로 나오면 한순간 가만히 있질 않는다. 거기에 배까지 고플 양이면 좌우로 몸을 배배꼬고 고개를 좌우로 내젖는가 하면 발길질로 가슴을 마구 차 내지른다. 고개는 빳빳이 세워 뒤로 잔뜩 젖히면서 얼굴은 곧 벌개진다. 이 정도면 할머니에 제 엄마까지 행동에 정신없어 지기 마련이다. 한마디로 요란뻑적지근이다.

 그 날 퇴근해 얼른 손을 씻고 안아본 세영이는 더 튼튼하고 어제보다도 더 커 보인다. 확실히 50일은 그런가 보다. 날씨가 조금 쌀쌀해져 그간 짧은 옷에서 긴 옷으로 갈아입어 더 길어 보인 탓인지는 모르지만 역시 확연히 무게감 있게 다가오고 있어 마음마저 푸근해진다.

 이 날 밤 할아버지 품에서 평화와 고요, 아늑함 등 세상의 모든 근심걱정도,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새근거리며 잠든 우리 미리세대의 주역이 될 세영이의 얼굴을 지켜보면서 나 또한 마음에 그 어떤 근심도 걱정도 없어짐을 동시에 느끼게 된다.

 세상의 모든 아기, 아이들이 세영이의 이 평화로운 모습처럼 그렇게 늘 그대로 자라주면 좋겠다. 세상의 모든 어른들이, 세상의 모든 아이들에게 강보에 쌓인 이 아기천사의 모습처럼 평화로움과 아늑함으로 영원하도록 우리의 아이들을 감싸 돌봐주고 지켜 이끌어 주었으면 하는 소망이다.

 잠을 자다 어떤 꿈을 꾸는 듯 배시시 웃는 아기의 천진난만한 미소처럼 우리 어른들이 아이들을 통해 배우고 배우며 또 배웠으면 하는 마음이다. 우리 세영이 지난 50일 동안 아무런 구김없이 잘 자라왔듯이 다시 맞을 또 다른 50일도 탈 없이 건강하고 튼튼하게 자라 엄마, 아빠, 할머니, 할아버지, 외할머니, 외할아버지를 보며 함박미소 속에 예쁜 사진 찍게 되기를 소망한다.

8월25일로부터 50일을 맞는 ''수돌 - 미니미'' 세영이에게, 외할아버지가 가족을 대표해서 축하를 보내며.(금당)


금당 이현오 / 수필가, 코나스 수필가(holeekva@hanmail.net) ​ 

 


  이전글        품안에서 잠든 아기천사 세영이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060040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9.2.17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