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궁지 몰린 박원순, 학력 입증 자료 공개했지만…

초청장으로 경력 증명? 논란 더욱 가열
Written by. 엄병길   입력 : 2011-10-18 오전 11:19:2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학력 위조 논란에 휩싸인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측이 반박 자료를 공개했지만 논란은 더욱 가열되는 등 진실게임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박원순 후보 선대위 우상호 공동 대변인은 17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논란이 일고 있는 박 후보의 학력 관련 자료들을 내밀며“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와 나경원 후보는 즉각 박원순 후보에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우 대변인이 이날 공개한 자료는 하버드 대학 로스쿨 비지팅 스칼라(visiting sochlar·객원연구원) 휴먼 라이츠 프로그램 명단과 스탠포드 대학의 비지팅 프로페서(visiting professor·객원교수) 자료, 그리고 런던대학의 디플로마(diploma·졸업장 또는 수료증) 취득 증명서 등이다.
 
 그러나 의혹을 제기한 나경원 후보측에서는“명확히 몇 년, 몇 월, 몇 일부터 유학을 시작해 몇 년, 몇 월, 몇 일까지 수학을 했는지 학교별로 구체적인 날짜를 제시하고, 학교 당국의 공식적인 문서로 이를 증명하라”고 촉구하면서 “과연 이것이 제대로 된 해명인지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나경원 후보 선대위 대변인실은 먼저“하버드 법대 객원연구원 경력과 관련해서는 이미 이 모 변호사가 공개한 초청장을 재탕했는데, 초청장은 공식적인 증명 자료라고 볼 수 없다”며“하버드 법대의 공식적인 기록을 공개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졌다.
 
 나 후보측은 이어“우 대변인이 브리핑에서‘하버드 대학 로스쿨 비지팅 스칼라 휴먼라이츠 명단에 선명하게 박원순 이렇게 쓰여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는데, 영어를 제대로 배우신 분이라면 초청자 명단 상단에 명확히 비지팅 펠로우즈(fellows)라고 적힌 것을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탠포드대 비지팅 프로페서 허위 기재 논란과 관련해서도“스탠포드 대학측의 답신이라며 공개한 이메일 어디에도 '프로페서’라는 글자는 보이지 않는다”며“보통 비지팅 스칼라도 학교에서 강의를 하지만 공식적으로 기재할 때 프로페서와 스칼라는 엄연히 다르다”면서 “스탠포드대 홈페이지에 기록된 박 후보의 경력은‘비지팅 스칼라’로 돼 있다”고 맞받았다.
 
 또 박 후보측이 런던 정경대(LSE)‘디플로마 취득증명서’를 공개한데 대해서는 “디플로마 과정‘수료’를 증명하는 것인지,‘취득’을 증명할 수 있는 것인지도 명확치 않다”며 “박 후보 공식홈페이지에는 아직도‘디플로마 과정 수학’이라 적혀 있다”고 공세의 고삐를 당겼다.
 
 아울러 나 후보측은“런던 정경대(LSE) 디플로마 취득증명서라고 밝힌 문서에 따르면 일자가 92년 12월 1일로 나와 있는데, 이 문서에 적힌 날짜대로라면 박 후보가 하버드대에 있었다는 92년 가을부터 93년 초여름 (이 모 변호사 CBS 10.14 인터뷰)과 기간이 겹친다”며“박 후보는 1년도 안 되는 기간 동안 영국과 미국을 오가며 유학하는 ‘유학종결자’라는 말이냐”고 되물었다.
 
 나 후보측은“박 후보측이 해명을 하면 할수록 궁금증이 더욱 커진다”며“순간의 위기를 모면하고자 하는‘눈가리고 아웅식’해명은 서울시민을 우롱하는 후안무치한 행태일 뿐”이라고 일갈했다.(http://www.newsfinder.co.kr)
 
뉴스파인더 엄병길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4.27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운전자도 잘 몰랐던 교통법규 5가지
고인 물을 튀기는 경우 과태료 2만 원!차량번호와 증거를 확보..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엄마, 세영이는 핸드폰이 좋..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