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박정희 장군 전역공원’, 이름 되찾을지?

추진위, "명칭 복원해야"...‘김대중 대교’는 표결 끝에 공식 명명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4-09-03 오후 3:33:0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강원 철원지역 사회단체가 철원군 갈말읍 군탄리 군탄공원의 명칭을 ‘박정희 장군 전역공원’으로 되돌려 놓으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철원군의 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육군대장 박정희장군 전역지 유적공원화 추진위원회(회장 이근회)'는 최근 군탄공원 입구에 높이 10m, 폭 2m 규모의 박정희 장군 전역공원 표지석을 세웠다.

 추진위에 따르면, 박정희 장군 전역공원 표지석은 군민성금 모금운동을 벌여 모은 3,400만원을 들여 건립한 것으로 받침석에는 후원금을 낸 140여명의 개인 및 단체 등의 이름을 새겼다.

 또, 박정희 장군이 이곳에서 전역할 당시 “다시는 이 나라에 본인과 같은 불운한 군인이 없도록 합시다”란 어록과 함께 그를 추모하는 글, 이곳이 정치적 이유로 군탄공원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었던 내용 등이 담긴 ‘남기는 글’을 새겨놓았다.

 추진위는 “군탄공원이 1969년 조성된 후 ‘박정희 공원’으로 명명돼 19년 동안 불리우다 노태우 정권시절인 1988년 아무런 법적· 행정적 절차 없이 ‘군탄공원’으로 명칭이 변경된 만큼 원래대로 ‘육군대장 박정희 장군 전역지공원’으로 두어야 한다”며 명칭 복원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추진위 이근회 회장은 "박정희 장군이 전역한 곳을 안보관광과 연계하고 침체된 지역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원래 이름으로 복원한 것"이라며 "박정희 장군 전역 장소를 신성화, 성역화하려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철원군도 최근 주변의 부지 매입을 추진하는 등 주민의 휴식장소로 공원을 확장하는데 의욕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군탄공원의 명칭을 박정희장군 전역공원으로 개명하는 절차는 아직 합법적으로 마무리되지 않았다.

 강원도 지명위원회는 지난해 철원군이 신청한 명칭 변경을 부결한 데 이어 지난달 열린 재심에서도 "변경 이후의 운영 계획과 기대효과가 충분치 않다"며 보류했다.

 또, 명칭 변경을 반대해온 철원군 농민회는 "역사를 거꾸로 돌린 망신거리"라고 반발하고 있다.

 김용빈 철원군농민회 정책실장은 "아무리 역사의식이 없고, 돈이 중요하다고 해도 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한 사람을 공원 명칭으로 쓰는 것은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뽑아서 땅에 묻어 버리는 것이 마땅하다"고 항의했다.

 한편, 박정희 대통령과 역사의 라이벌 관계였던 김대중 대통령의 이름을 딴 ‘김대중 대교’는 국가지명위원회의 결정으로 지난 4월 3일에 공식 명칭이 됐다. 

 국가지명위원회는 '격에 맞지 않는다' 등 일부 이견이 있었지만 지자체간 갈등 치유와 화합의 의미, 외국 사례 등을 참조해 표결 끝에 전남 신안과 무안을 연결하는 해상교량의 명칭을 ‘김대중 대교’로 가결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1.24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얼마 전에JTBC 회장직을 그만 두신 분이'북한이 .. 
네티즌칼럼 더보기
3불 정책 합의로 중국에 ..
3불 정책 합의로 중국에 안보 팔아먹은 문정권 3불 ..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가을, 이 계절에 가을을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