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의 위인들 - 이승만

Written by. 김동길   입력 : 2016-12-01 오후 3:01:1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우남 이승만(1875-1965)이 1948년부터 12년 동안 이 나라를 통치하고 있을 때에는 그가 유능한 인물인 것은 알고 있었지만 그가 위대한 역사적 인물이라고는 인정하지 않고 살았습니다. 자유당의 장기집권을 미워했기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4‧19의 시위가 벌어지고 경무대의 발포 사건이 벌어지고 나서, 그는 “국민이 원한다면”이라는 한 마디를 남기고 미련 없이 하야하고 걸어서 사저인 이화장으로 가겠다고 고집했다는 말을 듣고 우남은 결코 평범한 인물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구한국 말인 1899년 독립협회에서 활동하다 무고로 붙잡혀 사형선고를 받고 6년이나 복역한 끝에 민영환의 주선으로 석방되어 미국으로 망명하여 고학으로 하버드 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프린스턴 대학에선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프린스턴에서는 미국의 28대 대통령이 된 우드러 윌슨 밑에서 의회정치를 공부하였다고 들었습니다.

 그는 이미 미국의 정치 학계에서도 저명한 학자로 알려졌고, 3‧1운동이 일어나자 상해에 조직된 임시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 선임되었고, 이듬해에는 대통령으로 추대되었는데 그 때 나이가 마흔 다섯이었습니다. 의견 차이가 하도 심해서 그는 상해를 떠나 미주를 중심으로 독립 운동을 꾸준히 펴나갔습니다.

 내가 미국서 공부하던 때 한동안 우표 수집에 열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우연히 우표 가게에서 1940년에 발행된 기념우표 시리즈가 있다는 걸 알고 찾아봤더니 폴란드를 위시하여 외세에 압박받는 열 나라의 국기가 그려져 있었습니다. 그 열 번째가 태극기였습니다.

 미주에서 건축사로 활약하는 한편 우표수집의 대가로 알려진 이병두 선배를 만나서 어찌하여 태극기가 미국 기념우표에 나왔는가 물었더니 이 선배 말이 “그건 이승만이 미국 연방정부의 우정 책임자(Post Master General)를 찾아가 직접 담판해서 얻어 낸 결과일 것이라고 내게 일러 주었습니다.

 허정 대통령 권한 대행의 주선으로 하와이로 다시 가서 85세의 노 대통령은 생활비도 넉넉지 않아 허술한 숙소에서 살다가 마침내 허술한 병실에서 쓸쓸하게 세상을 떠났지만 방문객에게 고국의 정치적 상황을 한 번도 물은 적이 없었답니다. 우남은 최인규 등이 부정선거를 모의하고 있는 사실을 전혀 몰랐답니다. 그 사실을 알자마자 하야를 결심한 것 같습니다. 부정선거를 하고 대통령 자리를 지킬 수 없음을 그는 알고 있었습니다.

 그는 ‘독선과 아집의 정치가’라는 비난을 아직도 면할 수는 없지만 그 ‘독선과 아집’이 없었으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입니다. 그의 독선이 대한민국을 낳았고, 그의 아집이 대한민국을 지킨 사실을 부인할 수는 없습니다. 이승만이 없었으면 대한민국도 없었을 것이라고 나도 믿습니다.

김동길 / www.kimdonggill.com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9.22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우리는 과연 대한민국의 복된 미래의 ..
잠언31:29.덕행있는여자가많으나그대는여러여자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성명서> 문재인코..
<성명서> 문재인코드·좌익판사·동성애자 김..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진객(珍客), 하늘이 주신 귀..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