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한 스마트폰 보급 증가했지만…"오히려 김정은 체제 강화"

"빅 브러더 체제 구축용", "사용내역 불심검문도"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7-12-07 오후 2:36:0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북한 인구의 6분의 1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며 스마트폰 사용자도 늘어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의하면 스마트폰 보급 확대는 북한 정권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가 있었지만, 북한의 '빅 브라더' 감시 시스템에서는 오히려 체제 옹호 효과만 가져올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한미연구소의 김연호 선임연구원이 북한과 이동통신 합작사업을 벌이는 이집트 오라스콤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재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는 전체 인구의 6분의 1에 해당하는 400만 명으로 집계됐다. 2012년에 비하면 5년 새 4배가량 늘어난 규모다.

 특히 신분 과시용으로 스마트폰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탈북자들도 스마트폰이 보급이 늘었다고 입을 모았다. 한 탈북자는 스마트폰을 처음 가졌을 때 자부심을 느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주로 사용하는 스마트폰은 자체 생산하거나 중국에서 부품을 수입해 조립한 것들로, 가격은 500달러까지 나간다. 최신형 제품 '아리랑 터치'는 아이폰과 비슷한 모양이다.

 그러나 겉보기와 달리 스마트폰의 기능은 외부 세계와 완전히 다르다. 북한에선 거의 모든 휴대전화, 태블릿, 랩톱 컴퓨터는 북한의 고유한 운영체제(OS)인 '붉은별'을 기반으로 하는데 이 OS에서 볼 수 있는 콘텐츠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연설이나 북한 요리법 등으로 제한돼 있다. 온라인 거래는 150개 지역 판매업자들의 상품을 보여주는 수준이며 여행 관련 사이트도 북한 내 휴가지를 소개하는 정도다.

 북한 당국은 붉은별의 모든 코드를 개발자 통제 아래에 둬 당국이 특정 컴퓨터에서 소프트웨어를 삭제하거나 이용자 간 파일 공유를 제한할 수 있도록 했다.

 감시 단속 기능도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독일의 컴퓨터 보안전문가 플로리안 그루노프가 북한의 스마트기기를 분석한 결과, 한 모바일 앱은 이용자가 본 페이지를 무작위로 스크린 캡쳐해 저장하는 방식으로 사용 기록을 저장한다. 접속한 사이트 화면은 다시 볼 수는 있지만 지울 수는 없다.

 통화나 문자메시지, 사진 등도 모두 감시 대상이다. 경찰이 스마트폰 소유자를 불심검문해 사용 내역을 확인하는 것도 자주 볼 수 있는 풍경이다.

 프리실라 모리우치 전 미 국가안보국(NSA) 동아태 사이버안보부장은 "조지 오웰식 관점에서 북한의 감시 체계가 혁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2004~2009년 사이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한 적도 있었다. 2004년 김정일 국방위원장 암살을 기도한 용천역 폭발사고가 북한 내 ‘반 김정일’ 세력들이 중국 거주 탈북자들과 휴대전화를 이용해 암살을 모의했다는 의혹이 일었기 때문이다.

 아놀드 팡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담당 조사관은 "북한 주민들이 외부 세계를 전혀 모르는 것이 아니다"라며 "사람들을 만족시키려면 이웃 국가들과 비슷한 수준의 삶을 향유한다는 것을 정부가 보여줘야 했다"고 해석했다.

 일부 고위층은 인트라넷이 아닌 외부 세계의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이들은 중국 통신업체 차이나 유니콤을 통해 외부 인터넷망에 접속할 수 있었으며 러시아 국영 통신업체 트랜스텔레콤도 지난 10월 북한에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북한 주민들이 외부 정보에 눈을 뜨면 북한 정권에 위협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의 감시 시스템 하에선 오히려 당국의 선전구호에 노출돼 체제 옹호 효과만 낸다는 지적도 있다. 예컨대 현재 북한의 스마트폰으로는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을 홍보하는 국영 매체만 볼 수 있어 주민들이 당국 의도대로 선동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로스 러스티시 전 국방부 연구원은 "북한 주민들이 당국의 선전구호만 소비하는 상황에서 단기간에 정권을 뒤흔들 효과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2.13 수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얼마 전에JTBC 회장직을 그만 두신 분이'북한이 .. 
네티즌칼럼 더보기
2017.12.9  태극기 집회 ..
2017.12.9 태극기 집회 강연내용과 화보 2017.12.9 ..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세영이가 100일 되던 날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