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최신예 연안전투함 태평양함대에 추가 배치

남중국해 등에서 3∼4개월 단위로 순환 배치돼 작전 수행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2-06 오전 11:30:1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이 대형함정이 활동하기 힘든 얕은 수심 해역에서 원활한 작전을 위해 실전 배치한 최신예 연안전투함(LCS)을 태평양함대에 추가 배치했다.

 연합뉴스는 미 언론을 인용해 미 해군이 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브로드웨이 부두에서 인디펜던스급 최신예 LCS '오마하'함 취역식을 했다고  전했다.

 취역식에는 리처드 스팬서 미 해군장관, '투자 귀재'이자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88)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그의 딸로 자선사업가인 수지 버핏, 피트 리킷츠 네브래스카 주지사, 밥 케리 전 상원의원 등이 참석했다.

 버핏 부녀는 고향인 네브래스카주 중심지 오마하 이름을 딴 이 함정 취역식 참석을 제의받자 수락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11번째 LCS인 오마하 함은 배수량 3천200t 규모로, 2015년 11월 진수돼 시험운항 등을 거친 후 지난해 9월 해군에 인도됐다.

 오마하 함은 인디펜던스 급으로는 6번째 함으로 4억4천400만 달러(4천81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미 해군 함정 가운데 오마하라는 함명을 가진 것은 1869년 이후 이번에 네 번째다. 길이 128m에 최대 시속 87㎞, 항속거리 8천㎞나 된다.

 주 무장으로는 57mm Mk110 함포, RIM-116 함대공 미사일, 기관총 등을 갖췄다. 또 MH-60R 중형 헬기 두 대나 MQ-8B '파이어 스카우트' 무인헬기 한 대 등을 실을 수 있다.

 오마하 함은 태평양함대에 배속돼 남중국해 등에서 3∼4개월 단위로 순환 배치돼 작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미국은 52척의 연안전투함을 도입하려고 했지만, 비싼 가격과 F-18 슈퍼 호넷, F-35C 스텔스기 전투기, SM-6 함대공 미사일 등의 추가 도입 예산 확보를 위해 40척으로 줄였다. 오마하 함 취역으로 미국이 운영하는 LCS는 11척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1.14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퇴사 후 꼭 챙겨야 할 국가지원제도 5가지!
2017년 한국고용정보 자료에 의하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퇴사를..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