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RFA “北, EMP 방호케이블 삼지연에 반입”

“최근 열차로 삼지연에 올려가는 물자들은 모두 군수물자”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1-05 오후 3:09:4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me2day

 백두산 지구에 지하 전시사령부를 새롭게 구축하고 있는 북한이 차폐 기능이 크게 강화된 특수 군용 케이블을 양강도 삼지연군에 몰래 실어들이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복수의 현지 소식통들을 인용해 밝혔다.

 3일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방송에 “지난해 12월 초부터 군인들이 호송하는 화물열차가 계속 삼지연군으로 들어가고 있다”며 “주로 저녁 8시 이후에 위연역에서 삼지연으로 출발을 하는데 유개화차 방통들에 까벨(케이블) 선을 싣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군인들이 특별히 호송하는 이 화물열차는 김정은의 삼지연군 현지지도가 있은 후부터 새로 편성되었다”며 “화물열차에 특수 군용 까벨선이 실려 있다는 사실은 열차를 점검하는 위연역 기술검사원들에 의해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2일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혜산-삼지연 철도는 공사를 마치고 한동안 승객을 태운 열차도 달렸지만 11월 초부터 화물을 실은 열차만 운영하고 있다”며 “최근 열차로 삼지연에 올려가는 물자들은 모두 군수물자”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현재는 ‘3월26일공장(평양전선공장)’에서 생산한 직경 100밀리짜리와 60밀리짜리 전자기 차폐 까벨선을 실어올리고 있다”며 “전자기 차폐선은 핵전쟁에 대비해 삼지연군에 새로 건설하고 있는 전시사령부에 설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또 “전자기 차폐선은 겉면이 옅은 비닐로 되어있고 그 속에 피치로 감싼 아연판이 들어가 있으며 아연판 속에는 다시 피치로 감싼 금속성의 은박지가 있고 맨 가운데 두터운 연(납)으로 감싼 피복선이 들어있다”고 자세히 설명하면서 “전자기 차폐선은 수입산이 아닌 ‘3월26일공장’에서 생산한 국산품이라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고 말했다.

 일반 용도가 아닌 전시 지휘부에서 쓰일 용도인데다 국제사회의 제재품목이기 때문에 자체로 개발 했을 것이라는 것이 소식통의 주장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sns sns sns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7.1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하계 휴가철 인터넷 사기(휴가 용품, 여름 가전 등) 주의!
2018년 하계 휴가철을 맞이하여 우리 국민은 55.2%가 여름휴가..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