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마이니치신문 "아베 '평창올림픽' 참석해야"

사설서 "평화의 제전에 정치적 대립 신중해야…위안부 문제와 분리 필요"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1-12 오전 11:56:2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me2day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보류하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알려진 가운데 마이니치신문은 12일자 사설을 통해 "오히려 참석함으로써 한국에 대한 입장을 강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마이니치는 이 날 '오히려 참석하는 쪽이 좋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일본의 사죄를 언급했다면서 일본 정부가 '한국의 추가조치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취한 것은 이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설은 "그러나, 그렇다고 해도 '평화의 제전'에 정치적 대립을 가져가는 것에는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아베 총리가 개회식에 불참하면 한일 관계가 냉각됐다는 인상을 국내외에 강하게 줄 수 있으며, 이렇게 한일간 이반이 선명히 드러나면 북한만 이롭게 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사설은 특히 "한반도에 긴박한 사태가 발생하면 한국에 체류하는 일본인 대피 등에 대한 한국의 협력은 빼놓을 수 없다"는 주장도 펼쳤다.

 마이니치는 "외교에서는 국익을 중시해야 한다" "한국에 할말은 하면서도 위안부 문제와 올림픽을 분리해 냉정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아베 총리의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촉구했다.

 앞서 산케이신문은 전날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방침이 "결정되지 않았다"면서도 아베 총리 이외 인사가 참석한다는 선택지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도 포함해 검토하고 싶다"고 답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sns sns sns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4.22 일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충주호  유람선 타고 벚꽃놀이 가자
전국이 벚꽃과 진달래, 개나리로 화려하게 물들어가고 있는 4월을..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엄마, 세영이는 핸드폰이 좋..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