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미, 미국서 '확장억제전략협의체' 첫 회의 개최

전략무기 상시배치·미 자산 추가 증원·외교압박 등 협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6-12-14 오후 4:27:0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한국과 미국은 다음 주 미국에서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첫 회의를 개최한다.

 외교부와 국방부는 14일 "오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한미 외교·국방(2+2)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 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확장억제는 동맹국이 적대국의 핵 공격 위협을 받을 경우 미국이 핵우산, 미사일방어체계, 재래식 무기를 동원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제공한다는 개념이다.

 고위급 EDSCG 회의는 이 같은 확장억제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 10월 미국에서 열린 양국 외교·국방장관회의(2+2)에서 신설하기로 합의한 회의체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측에서 임성남 외교부 1차관,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미국 측에서는 토머스 컨트리맨 국무부 군비통제·국제안보차관 대행, 데이비드 시어 미국 국방부 정책수석부차관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대북 군사적 억제와 외교적 압박 및 제재를 포함한 포괄적 억제강화 방안에 대한 전략·정책적인 논의와 미국 전략무기의 한반도 상시배치와 미국 감시·정찰자산 추가 증원 문제도 심도 있게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미국의 전략무기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운용하기 때문에 조정하려면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이번 회의에서는 결론을 도출하기 어렵고 세부적인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지난 9월 6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확장억제 제공 공약을 직접 밝힌 데 이어 북한의 5차 핵실험(9월 9일) 이후 10월 열린 한미 2+2 성명에 강력한 확장억제 관련 문안이 포함됐다"고 소개하고 "EDSCG의 출범은 이 같은 흐름 속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와 관련, 미국의 대한국 방위 공약을 이행하겠다는 의지와 준비 태세에 변함이 없음을 확인하는 의미가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 출범(내년 1월 20일)을 앞두고 첫 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가 확장억제 제공 공약을 흔들림 없이 계승하라는 '무언의 건의'로 풀이된다.

 류제승 국방정책실장은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미국을 방문하는 국방부 대표단과 함께 트럼프 행정부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국 정치, 외교안보 분야 인사들을 만나 트럼프 행정부의 아시아 및 한반도 정책, 대북정책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성남 외교차관도 미국 방문 기간 트럼프 행정부의 대 한반도 정책에 관여할 것으로 보이는 인사들을 만나 북핵 해결을 위한 대북 외교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연합)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9.19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그 날의 영광, 인천상륙작전
9월의 호국인물에 6·25 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위한 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