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후쿠시마원전 관측용 우물 방사능, 기준치 3만 6천 배

Written by. Konas   입력 : 2013-12-03 오전 9:55:4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지난달 말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내 관측용 우물의 방사성 물질 수치가 2011년 3월 원전사고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일본 매체들이 3일 보도했다.

 후쿠시마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 바다 쪽 부지에 있는 관측용 우물에서 지난달 28일 채취한 물에서 베타선을 방출하는 스트론튬 90 등 방사성 물질이 ℓ당 110만 ㏃(베크렐)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같은 우물에서 지난달 25일 채취한 물에서 검출된 종전 최고치(91만 ㏃/ℓ)를 웃도는 수치로, 방출 기준치(30 ㏃/ℓ)의 3만 6천 배 이상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의 동쪽에 자리한 이 우물은 바다에서 약 40m 떨어져 있다. 재작년 사고 직후 초고농도의 방사능 오염수가 누출된 트랜치(전원 케이블 등이 통과하는 지하도)와도 가깝다.

 도쿄전력 관계자들은 오염된 지하수를 펌프로 뽑아 올리는 과정에서 트렌치 내부의 고농도 오염수가 지상으로 흘러나오고 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연합)

Konas.net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6.21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25전쟁 74주년 기념일과 한·미 동맹의 발전
다가오는 6월 25일은 6·25전쟁이 발발하고 74번째 맞이..
깜짝뉴스 더보기
‘자동차세 잊지 말고 납부하세요’…16일부터 7월 1일까지
상반기 자동차세 납부 기간이 오는 16일부터 시작된다.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