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가짜 동계훈련까지’…체육특기 대입 사기 22명 적발

전 감독·교사에 교수까지 가담…20억원대 금품 챙겨
Written by. konas   입력 : 2014-08-20 오후 2:41:5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고등학교 축구부원을 수도권 대학에 입학시켜주겠다며 학부모들로부터 수십억원을 받아 가로챈 전직 대학 축구부 감독과 대학교수, 브로커 등 2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사기 등 혐의로 경북 소재 모 대학교 전 축구부 감독 현모(51)씨 등 7명을 구속하고, 인천 모 중고교 축구감독 출신 하모(60)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서울 모 대학교 명예교수 소모(60)씨 등 1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현씨 등은 2010년 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브로커 이모(41·전 실업팀 축구선수)씨 등을 통해 소개받은 고교 축구부원 학부모 26명에게 아들을 서울 소재 대학교에 체육특기생으로 입학시켜 주겠다며 접근, 11억7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현씨는 이씨 등과 짜고 자신이 해당 대학교 축구부 감독 내정자라고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검거된 피의자 중에는 전남지역 축구협회 간부이자 전남 모 대학 교수 김모(60·구속)씨, 서울소재 대학 명예교수 소씨, 서울 모 대학교 설립자 사위 유모(83)씨, 현직 고교 체육교사 안모(52)씨 등 체육계나 학계 관계자가 상당수 포함돼 있다.

 체육교사는 부모가 돈이 많은 학생을 브로커에게 소개하고, 브로커는 다시 이 학생들을 사기 일당에게 연결해 준 뒤 챙긴 금액의 절반가량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씨 등은 피해자들을 장기간 속이기 위해 가짜 동계훈련을 하거나, 해당 대학교 로고가 적힌 대형 버스를 구입해 학생들을 태우고 다니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하지만 피해 학생 26명 중 실제로 대학이나 구단에 정식 입학하거나 입단한 학생은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과 함께 수사대상에 오른 하씨는 '계약학과' 제도를 이용해 특정 대학교에 축구부를 창단할 것처럼 속여 브로커 이씨에게서 소개받은 수험생 학부모 55명으로부터 8억1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계약학과 제도란 기업이 근로자 재교육을 위해 대학과 업무협약을 체결, 교육부 승인 없이 자율적으로 특정 학과를 신설해 교육한 뒤 학사학위를 부여하는 제도다.

 하씨는 경비업체 대표 구모(42·불구속 입건)씨와 짜고 55명을 위장취업시킨 뒤 경기지역 대학교 3곳에 계약학과를 만들거나 산업체위탁교육 형식으로 입학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하씨 등은 피해 학생들을 체육 특기생에다 정식 창단한 축구부 소속이라고 속였지만, 실제로는 축구부 창단에 실패해 학생들은 동아리에서 축구를 한 것과 마찬가지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대학들은 구씨의 업체가 경비업체인 사실을 알면서도, 업무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스포츠경영학과', '스포츠사회복지학과' 등을 신설했다"며 "교육부도 이를 제대로 감시하지 않아 피해를 키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피해 학생 중 5∼6명은 지방 소재 대학에 합격하거나 재학 중인 상태였지만 이들에게 속아 입학을 포기하거나 자퇴한 사례도 있었다"고 덧붙였다.(연합)

Konas.net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6.26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25전쟁 74주년 기념일과 한·미 동맹의 발전
다가오는 6월 25일은 6·25전쟁이 발발하고 74번째 맞이..
깜짝뉴스 더보기
‘자동차세 잊지 말고 납부하세요’…16일부터 7월 1일까지
상반기 자동차세 납부 기간이 오는 16일부터 시작된다.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