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방산업체에 한국형 공격헬기 기밀 넘긴 무기중개업자에 집유

작전운용성능(ROC) 등 군사 3급비밀 정보 넘겨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5-03-27 오후 1:36:4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한국형 공격헬기(KAH) 사업 관련 기밀을 미국 방산업체에 넘겨준 혐의로 기소된 무기중개업체 대표 박모(69)씨와 전무 박모(59)씨에게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유남근 부장판사)는 27일 "피고인이 유출한 자료는 그 내용이 적에게 알려졌을 경우 적국의 대응이 용이해지고 전쟁 발발시 군의 전략 수행을 방해하는 등 국가의 안전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군과 군수업체 사이에서 무기중개업을 하는 피고인들이 경제적 이득을 목적으로 기밀을 유출한 행위는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그 책임에 상응한 형을 부과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고인이 이전에 중개수수료를 받지 않고 국가적인 사업에 기여하는 등 국익에 도움되는 활동을 많이 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2011년 7월 미국 보잉사의 한국 담당 이사로 있던 E씨로부터 한국형 공격헬기 사업과 관련해 작전운용성능(ROC) 정보의 입수를 부탁하는 이메일을 받고 군으로부터 해당 정보를 빼내 넘겨준 혐의로 2013년 11월 불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당시 육군 항공작전사령부에 근무하던 신모 중령을 통해 공격헬기의 무장(공대지 유도탄·로켓·기관총), 엔진, 최대이륙중량, 탑승인원 등 군사 3급 비밀에 해당하는 내용을 입수해 보잉사에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기를 귀하게 여기는 국민에게 밝은 미래가 있다”
8월이 눈앞에 다가왔다. 우리나라에서 8월은 광복절과 태극기를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