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인, 은퇴 후 연간 생활비 4천500만원 있어야"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04-14 오후 1:23:0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우리나라 국민은 은퇴 후 생활비가 연간 4천560만원 정도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나, 실제 연소득은 기대치에 훨씬 못 미칠 거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현자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피델리티자산운용의 의뢰로 작년에 가구주가 20∼59세인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구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자들은 은퇴 연령을 60세로 가정할 때 은퇴 후에 연간 4천560만원의 생활비가 들 것으로 예상했다고 14일 밝혔다.

 그러나 국민연금과 사적 연금, 저축 등을 포함한 예상 은퇴 소득은 연간 3천479만원으로, 기대 생활비보다 1천만원 이상 밑돌았다.

 기대 생활비와 예상 수입 간의 차이인 '은퇴 준비 격차'는 13%로 2년 전 같은 조사 때의 18%보다 5%포인트 줄었다.

 이는 2년 전과 비교해 예상 은퇴 소득은 3천506만원에서 3천479만원으로 비슷하지만, 은퇴 후 기대 생활비가 2년 전 5천8만원에서 4천560만원으로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최 교수는 "은퇴 준비에 대한 인식 변화와 은퇴 대비 노력으로 은퇴 준비 격차가 상당히 개선됐다"며 "이는 국민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은퇴 생활비가 줄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물가 상승률이 떨어진 데다 은퇴를 앞둔 직장인들이 은퇴 생활을 좀 더 현실적으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연합)

konas.net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6.13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며
호국보훈의 달의 의미6월, 호국보훈의 달이 되었다. 호국(護國)은..
깜짝뉴스 더보기
경로당 식사제공 주5일로 확대…7~8월 냉방비 별도 지원한다
정부가 어르신에게 식사를 제공 중인 5만 8000개 경로당의 식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