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환경보건센터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추가 사망…총 142명”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05-11 오전 9:53:2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2011년 발생해 현재까지 500명 이상의 피해를 유발한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피해자 중에서 사망자가 추가로 나왔다.

 환경보건센터와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은 옥시싹싹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이시연(45·여)씨가 9일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11일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이씨는 2001년 둘째 아이 출산 전후로 이 가습기살균제를 쓰기 시작해 2011년까지 겨울마다 매달 3∼4개씩 제품을 사용했다.

 2001년말부터 폐섬유화증 등 각종 폐질환에 시달린 이씨는 지난달 환경부의 가습기 살균제와 질환의 인과관계 2차 조사에서 가장 높은 '거의 확실' 판정을 받았다.

 이씨는 심장과 신장이 제 기능을 못해 4일 충남대병원에 입원했고 9일 낮 갑자기 호흡곤란이 심해져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환경보건센터는 2014년 4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의 조사결과 발표 때 살아있던 다른 성인 피해자 한 명도 현재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피해자가 사망이 확인되면 전체 사망자 수는 1, 2차 정부조사 당시 140명에 2명이 추가돼 모두 142명이 된다고 환경보건센터는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달 2차 조사까지 221명을 가습기 살균제 폐질환 피해자로 인정했다. 이중 사망자는 92명이다.

 정부는 가습기 살균제와 폐질환과의 관련성만을 인정하는 반면 환경보건센터는 다른 질병으로 사망한 경우도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로 보기 때문에 집계에서 차이가 난다.

 환경보건시민센터와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은 이달 중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발생시킨 가습기 살균제 제조업체 '레킷벤키저' 영국 본사를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1.2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