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내년 동네의원 진료비 3% 인상…건강보험료도 오를 듯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06-02 오후 2:27:0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내년 동네의원의 진료비가 3% 오른다.

 건강보험공단은 의원과 한의원, 약국 등 3개 의료 공급자 단체와 2016년도 건강보험 수가(진료비) 협상을 타결했다고 2일 밝혔다.

 각 의료공급자 직능단체와 맺은 의료서비스 유형별 수가 인상률은 ▲ 의원 3% ▲ 약국 3.1% ▲ 한의원 2.3% 등이다.

 병원과 치과 등 2개 의료 공급자단체와의 협상은 결렬됐다.

 이에 따라 내년 동네의원 초진 진찰료는 올해 1만4천원에서 1만4천410원으로 410원이, 재진 진찰료는 올해 1만원에서 1만300원으로 300원이 오른다. 건강보험을 적용하면 환자 자신은 전체 진료비의 30%만 부담하면 되기에 동네의원에서 초진 때는 4천300원을, 재진 때는 3천원을 내면 된다.

 건보공단은 건강보험 재정이 10조원 넘는 당기수지 흑자를 기록하자 수가 인상에 대한 의료 공급자측의 기대가 높아지면서 가입자와의 이견으로 수가 협상에 난항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협상결렬된 병원과 치과 수가는 이달 중에 열리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서 내년도 건강보험료 인상률과 함께 결정된다. 건정심은 건강보험 가입자, 의료 공급자, 공익 대표 등으로 구성된 건강보험정책 최고의결기구다.

 올해 직장가입자의 건강보험료율은 보수월액의 5.99%에서 6.07%로 1.3% 올랐다.

 올해 건강보험료 인상률은 2009년 보험료가 동결된 데 이어 2010년 이후 최저 수준이었다. 건강보험 재정이 흑자를 이어가면서 최근 3년 연속 인상률이 1%에 머물렀다. 2010년에는 4.9%, 2011년 5.9%, 2012년 2.8%, 2013년 1.6% 인상됐고 2014년 인상률은 1.7%이었다.

 의료서비스 제공에 대한 대가로 주는 수가가 내년에 오른데다, 거의 해마다 거르지 않고 건강보험료가 오른 점을 고려할 때 내년 보험료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연합)

konas.net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6.13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며
호국보훈의 달의 의미6월, 호국보훈의 달이 되었다. 호국(護國)은..
깜짝뉴스 더보기
경로당 식사제공 주5일로 확대…7~8월 냉방비 별도 지원한다
정부가 어르신에게 식사를 제공 중인 5만 8000개 경로당의 식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