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욕쟁이 감싸며 ‘막말 금지법’?

Written by. 류근일   입력 : 2015-06-19 오전 9:30:1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막말 처벌법’을 만들겠단다. 그것도 야당에서 먼저. 막말을 여와 야, 보수와 진보 중 어느 쪽이 더 심하게 써왔느냐 하는 것을 과학적으로, 통계학적으로 정확하게 측정할 수는 없다. 서로 “저들이 더 많이, 더 자주, 더 악질적으로 써왔다”고 주장할 것이다.

 막말은 버르장머리, 교양, 가정교육, 수양의 문제다. 교양이 높을수록 말을 젊잖게 할 것이고, 사람이 막돼먹고 개차반일수록 그 입에서 나오는 말들이 쌍스럽고 천하고 더러울 것이다. 후자의 경우는 주변의 평가가 “에이 저런 작자는 가까이 대하지 말아야 해”라고 나오는 것으로 사회적으로 매장된다. 이게 자연스러운 처벌인 셈이다.

 그런데 개차반들 중에는 그까짓(?) 사회적 평가 따위엔 눈 하나 까딱하지 않는 철면피들이 있다. 얼굴 껍질이 유난히 두껍고, 염치가 없고, 수치심이 전혀 없고, 무례하기 짝이 없는 파락호들이 바로 그들이다. 이런 부류들에 대해서는 그야말로 ‘막말 금지법’을 만들어 곤장 100대라도 때렸으면 속이 시원할 것도 같다.

 문제는 막말이란 무엇이냐의 규정과 정의를 과연 공정하게 정할 수 있겠느냐 하는 것이다. 동인·서인·남인·북인·노론·소론이 싸우는 판에 각자는 제 눈의 들보는 보지 않으면서 남의 눈의 티만 보려 할 것이니 말이다.

 여와 야, 보수와 진보는 서로 상대방에 대한 욕을 그 동안 많이 해왔다. 이걸 다 꼽다 보면 내가 한 욕은 빼고 남이 한 욕만 처벌대상으로 삼으려는 불공정행위가 얼마든지 생겨날 수 있다. 그리고 “말이란 이것이다”라고 해놓아도 그 후 얼마든지 또 변종을 만들어낼 수 있다. 바이러스가 변종을 만들듯 말이다. 이걸 일일이 어떻게 다 미리 예상하고 법으로 규정해 놓는단 말인가?

 이래서 막말을 법으로 금한다는 건 궁여지책일지는 몰라도 100% 썩 맞아떨어지는 아이디어는 못될 듯싶다. 그보다는 각 진영이 자기 편 욕쟁이를 감싸고, 치켜세우고, 봐주는 작태부터 자성하고 불식하는 게 더 순서에 맞을 것이다. 상대편 욕쟁이만 볼기 치자하고 내편 욕쟁이는 남이 안 보는 데선 등 두드려 주는 한, 법을 아무리 만들어도 별 소용이 없을 것이다.

 ‘욕쟁이’·‘무뢰배’·‘쌍소리 전문가’·‘쓰레기통 입’들은 그런 자들을 품어주는 붕당주의, 집단이기주의, 일탈적 진영(陳營) 논리의 소산이었음을 먼저 통절하게 자괴해야 할 일이다.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2.12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