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국에서 군인 가정 어린이가 술·담배에 더 노출

학교폭력도 일반가정 어린이보다 자주 당해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08-19 오전 10:19:5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미국의 경우 군인 가정 어린이가 학교에서 괴롭힘을 더 자주 당하며 술과 담배를 더 쉽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서던캘리포니아대(USC)와 이스라엘의 바르-일란대가 캘리포니아 주의 중고생 70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군인 가정의 어린이가 동급생에게 폭행 등 괴롭힘을 더 자주 당하며 마리화나 등 약물에도 쉽게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NBC 뉴스 등 미국 언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지 소아과학'(JAMA Pediatrics)'에 실렸다.

 군인 가정 어린이 중 학교에서 물리적 폭력을 당한 적이 있는 어린이는 63%로 조사돼 일반 가정 어린이보다 11%포인트나 높았다.

 또 괴롭힘을 겪은 어린이의 비율도 군인 가정은 66%, 일반 가정은 58%로 나타났다.

 군인 가정의 어린이 중 45%는 한번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다고 답해 일반 가정 어린이의 39%보다 높았다. 

 담배를 피운 적이 있는 비율도 군인가정 12%, 일반가정 8%였다.

 마리화나를 경험한 비율 역시 군인 가정 어린이가 더 높게 나타났다.

 연구에 참여한 서던캘리포니아대의 론 애스터 교수는 "군인 가정 학생들의 이런 행동은 군인인 부모가 많이 파견됐을수록, 그리고 전학을 자주 다녔을수록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군인 가정 어린이들을 더 세심하게 살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