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20년 울릉도에도 공항 생긴다…2017년 착공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08-24 오전 11:03:4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2020년이면 울릉도를 비행기로 갈 수 있을 전망이다.

 울릉공항 건설이 환경부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함에 따라 2017년 착공, 2020년 완공되기 때문이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환경부는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울릉공항 건설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과시켰다.

 다만, '공항건설로 훼손되는 울릉읍 사동리 가두봉 일대의 보전가치가 높은 나무에 대한 이식계획을 수립하라'는 조건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울릉공항은 이 조건만 이행하면 건설이 가능하게 됐다.

 국토부는 9월 중 공항건설 기본계획을 고시한 뒤 올 연말 설계 용역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어 내년 말 용역이 마무리되면 2017년 건설 공사에 들어가 2020년 공항을 개항할 예정이다. 공항건설에는 국비 4천932억원이 투입된다.

 도와 울릉군은 1980년부터 울릉공항 건설을 정부에 계속 건의했으나 경제성 부족 등의 이유로 사업이 추진되지 못했다.

 그러다가 2013년 7월 국토부의 50인승 소형비행기 이·착륙이 가능한 소형공항 건설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국토부는 이후 기본계획 수립과 전략환경영향평에 대한 연구용역을 했고, 올해 국비 60억원을 투입해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하기로 했다.

 공항이 개항하면 울릉도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돼 지역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울릉도는 현재 배로만 접근할 수 있다.

 그러나 연간 100여일씩 기상 악화로 교통이 두절돼 주민과 관광객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최근 3년간은 연평균 86일 배가 출항하지 못했고, 겨울철 결항률은 60%에 달했다. 서울에서 울릉도에 가려면 버스와 배를 이용할 수밖에 없어 최소 6∼7시간 소비해야 한다.

 울릉공항이 개항하면 서울에서 1시간이면 울릉도에 도착할 수 있다.

 경북도는 항공요금이 9만원대로 저렴해 연간 울릉 방문객이 현재 42만명에서 80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 440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본다.

 최대진 경북도 지역균형건설국장은 "지역의 숙원사업인 울릉공항이 성공적으로 건설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19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새 시대, 새 통일 비젼을 담아 보자!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도 있지만 통일은 ..
깜짝뉴스 더보기
“어머님, 사랑합니다! 건강하세요! 늘 행복하세요!”
김덕중(염현순) 신길1동 향군 고문의 모친이 금년 100세를 맞이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