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10대 몰카범 3년새 4배 급증…장소 ‘길거리’ 최다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09-17 오전 10:35:5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이른바 '몰카' 범죄를 저지르는 10대가 최근 몇 년 사이 큰 폭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몰카 범행의 주된 장소도 지하철에서 길거리로 옮겨가는 등 대담해지고 있다.

 17일 경찰청에 따르면 휴대전화를 비롯한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죄로 입건된 피의자는 지난해 모두 2천905명으로 전년보다 2.6%(73명) 늘었다.

 이른바 '몰래 카메라' 범죄로 입건된 이들은 2010년 1천51명에서 2011년 1천344명, 2012년 1천824명, 2013년 2천832명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였다.

 2012∼2013년 사이 몰카범이 1천명 이상 급증한 것은 당시 정부가 성폭력을 '사회 4대악'으로 규정하고 대대적으로 성범죄 단속에 나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연령별로 보면 20대(19세 이상∼30세 이하)가 36.7%로 가장 많았다. 30대(31세 이상∼40세 이하)가 28.7%, 40대(41세 이상∼50세 이하)가 14.8%로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소년범에 해당하는 14세 이상∼19세 미만도 10.7%로 적지 않았다. 촉법소년에 해당하는 14세 미만도 1명 있었다. 

 특히 촉법소년을 포함한 10대 몰카범은 전년 대비로 2012년 108%, 2013년 24.3%, 지난해 39.1% 늘며 급속한 증가세를 보였다. 2011∼2014년 3년 사이 10대 몰카범은4배 가까이 급증했다.

 10대 몰카는 교내에서 친구들의 특정 신체부위를 찍어서 돌려보거나 합의로 성관계하면서 몰래 촬영한 사진 또는 동영상을 자랑삼아 보여주다 들통나는 경우가 많았다.

 50대(51세 이상∼60세 이하)는 비중이 6.6%로 적은 편이지만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고령자가 늘어나면서 꾸준히 늘고 있었다. 

 몰카 범죄가 일어나는 장소도 추세가 변하고 있다.

 지난해 몰카 범죄가 가장 자주 발생한 곳은 길거리로, 발생 건수가 전체 6천623건의 18.2%인 1천205건에 달했다. 

 이어 전철역·버스터미널(15.6%), 지하철(8.4%), 아파트·주택(6.5%) 순이었다.

 특히 길거리에서 발생한 몰카 범죄 건수는 대대적인 '4대악 척결'에 나선 2013년에 전년 대비로 5배나 급증한 데 이어 지난해에서 34.2% 늘었다.

 2010년(80건)과 비교하면 4년 사이 15배나 폭등했다. 전체 발생건수에서 길거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0년 7.1%에서 지난해 18.2%로 크게 늘었다.

 이와 달리 몰카 범죄의 주요 온상지였던 지하철은 2010년 28.2%로 가장 높았다가 지난해 8.4%로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몰카 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피해자들이 길거리에 다니면서도 누군가 자신을 찍는 것을 알아채고 신고하는 사례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경찰은 풀이했다.

 몰카 범죄 4건 중 3건가량은 피의자와 피해자가 서로 모르는 관계(75.4%)에서 벌어졌다.

 몰카 피의자가 피해자의 애인(6.1%)인 경우도 일부 있었고, 지인(2.1%)이거나 친구(1.3%)는 적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학교전담경찰관을 통해 몰카 범죄 첩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하도록 하는 한편 학생을 대상으로 성범죄 예방 교육도 강화해 10대들의 몰카 범죄를 예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5.26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0주년을 맞는 한국의 베트남전 파병을 회고하며
60년 전, 한국이 베트남전에 파병하게 된 이유는?역사적으로 한 ..
깜짝뉴스 더보기
아동수당·생계급여 확대…2년간 민생·경제법안 254건
지난 2년간 법제처와 법률 소관 부처가 합심해 입법을 추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