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민족 대이동’ 추석 전 AI 발생…방역 비상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09-25 오전 9:02:4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전국적으로 유동 인구가 급증하는 추석을 앞두고 전남 지역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 방역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연휴 기간 자칫하다가 방역에 구멍이 뚫리면 AI 바이러스가 확산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추석 연휴에 귀성객 등의 이동에 따른 AI 확산을 막고자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 기관과 지자체 등이 합동으로 차단방역 활동을 강화한다.

 농식품부를 비롯한 관계 기관과 지자체는 추석 연휴 기간 상황실을 가동하고 24시간 비상 근무체계를 유지한다. AI 의심 신고가 들어오면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시·군과 농협 공동방제단이 보유한 소독 장비와 차량을 활용해 축산 농가나 철새 도래지를 방문한 귀성 차량에 대해서는 소독을 한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서 30일에는 농림축산검역본부 주도로 점검반을 편성해 지역별 농장·도축장의 소독 여부를 점검하는 '전국 일제 소독의 날'을 운영한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는 AI 의심축을 조기에 발견하려는 취지에서 지속적으로 가금 농가에 전화를 걸어 예찰 활동을 한다.

 아울러 귀성객과 여행객을 대상으로 공항만, 기차역, 버스터미널 등에서 AI 확산 방지를 위한 협조 사항을 홍보하고 자율적인 방역 참여를 유도한다.

 유의해야 할 내용을 담은 책자 등을 나눠주면서 축산농가·철새도래지 방문 자제, 소독을 포함한 차단방역 강화 등을 당부한다.

 특히 국제 공항만에서는 해외 여행객을 대상으로 AI 발생국가 정보, 해외축산농장 방문 자제 필요성, 입국 시 신고 절차 등을 알린다.

 추석 연휴 전날인 25일에는 농식품부 이동필 장관과 여인홍 차관이 각각 용산역과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서 직접 홍보 캠페인에 나선다.

 지자체와 생산자단체는 귀성객에게 많이 노출되는 고속도로 진·출입로와 마을입구 등에 홍보 현수막을 걸기로 했다.

 AI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철새 도래지와 축산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차단방역에 힘써달라는 내용의 마을방송을 하는 등 마을 단위 홍보 활동도 펼친다.

 축산농가와 도축장 등에도 맞춤형 AI 방역 표준행동요령을 제작하여 배부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AI 추가 발생과 확산을 막으려면 대규모 행사 개최나 집회·모임 참석을 자제해야 한다"며 "부득이하게 행사를 추진하면 행사장 주변에 발판소독조나 대인소독기를 설치하는 등 차단 방역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18일 전남 나주와 강진에 있는 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이 나왔다. 6월 10일 전남 영암 종오리 농장에서 AI가 발생하고서 약 3개월 만에 AI가 다시 발생한 것이다.

 이어 21일 전남 담양과 광주 북구의 전통시장 내 가금 판매소에서도 고병원성 AI 항원이 검출됐다.

 23일에는 광주 광산구의 한 축산농가에서 기르던 오리가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증세를 보여 오리 1만300마리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3.3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우크라이나전쟁 발발 2주년 교훈과 우리의 대응자세
우크라이나전쟁 전황지난 2022년 2월 24일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깜짝뉴스 더보기
이적단체 출신 혁명 활동가 징역형 민중에 북한 주체사상 가르쳐야...
이적단체 출신으로 조직을 꾸려 인터넷에서 북한을 찬양하고 주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