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명절병’ 손목터널증후군 여성이 3.6배 많아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09-28 오전 7:04:4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명절 연휴가 지나면 손가락 끝이나 손목, 손바닥이 저리고 아픈 경우가 있다. 많은 양의 음식을 준비하면서 평소보다 손목 근육 등을 무리하게 쓴 탓이다.

 대표적 명절병인 '손목터널증후군'은 남성 환자보다 여성 환자가 3.6배 더 많았다.

 2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손목터널증후군(질병코드 G560) 환자는 2010년 13만명에서 2014년 16만8천명으로 5년간 3만9천명(29.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진료비도 299억원에서 383억원으로 85억원 늘었다.

 손목터널증후군 환자는 특히 여성 중 많았다. 작년 여성 환자는 13만2천62명으로 남성 환자(3만6천389명)의 3.6배나 됐다.

 연령대별로는 남녀 모두 50대 환자가 가장 많았다. 특히 여성은 전체 환자 중 50대의 비중이 43.9%나 됐다. 남성의 경우 환자의 29.5%가 50대였다.

 손목터널(수근관)은 손목 앞쪽 피부조직 밑에 뼈와 인대들로 형성된 작은 통로로, 9개의 힘줄과 신경이 손 쪽으로 지나가는 곳이다. 이 통로가 여러 원인으로 압력을 받거나 좁아져 신경이 자극을 받으면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한다.

 국가건강정보포털 등에 따르면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하면 손끝이 따끔따끔하거나 화끈거리고 저림 증상이나 통증이 느껴진다. 야간에 통증 때문에 잠을 설치는 경우도 있다.

 심할 때는 아침에 손이 굳거나 경련이 일어나기도 한다. 단추를 끼우고 젓가락질을 하고, 빨래를 짜는 등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다.

 주요 발병 원인으로는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손목 동작 등으로 인한 과도한 손 사용이 꼽힌다.

 가끔 손 저림이 나타날 경우에는 일상생활에서 손목이 굽혀지는 자세를 피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이 좋아질 수 있다. 손목 아래에 쿠션을 받쳐 주는 것도 도움된다. 만약 수면시 통증이 고민이라면 손목 부목을 착용하고 자는 게 좋다.

 발병시에는 약물치료나 주사요법도 통증을 완화할 수 있지만 3개월 이상 비수술적 치료에도 호전되지 않거나 증상이 악화된다면 수술 치료를 고려하는 게 바람직하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3.3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우크라이나전쟁 발발 2주년 교훈과 우리의 대응자세
우크라이나전쟁 전황지난 2022년 2월 24일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깜짝뉴스 더보기
이적단체 출신 혁명 활동가 징역형 민중에 북한 주체사상 가르쳐야...
이적단체 출신으로 조직을 꾸려 인터넷에서 북한을 찬양하고 주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