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공기업 부채 373조6천억…6개월 새 3조5천억원 줄었다

총 부채비율 6%p 하락…재무건전성 개선 추세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0-06 오후 3:29:5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4대강 사업과 해외자원 개발 등 정부 정책사업을 수행하면서 나빠졌던 공기업의 재무 건전성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공기업 30곳의 올해 상반기 말 기준 부채가 373조6천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3조5천억원 줄었다고 6일 밝혔다.

 공기업 가운데 빚이 가장 많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36조686억원으로 1조8천122억원 줄었다.

 LH는 부동산 시장이 활황세를 보이자 보유 부동산을 처분해 빚을 갚았다.

 국제유가가 하락한 영향으로 한국가스공사 부채가 31조6천364억원으로 5조4천112억원 감소했고, 공항철도를 매각한 철도공사 부채는 14조9천910억원으로 1조8천122억원 줄었다.

 한국전력 부채는 113조269억원으로 4조1천463억원 늘었는데, 이는 본사 부지 매각 중도금이 일시적으로 부채(선수금)로 계상됐기 때문이다.

 채권 발행이나 차입금으로 이자를 부담해야 하는 공기업들의 금융부채는 상반기 말 259조8천억원으로 6개월 전보다 7조4천억원 감소했다.

 올 상반기에 공기업의 전체 순이익은 총 4조7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조2천억원 늘었다.

 석유공사(-2천957억원), 광물자원공사(-1천197억원), 대한석탄공사(-341억원) 등 3개 공기업만 순손실을 봤다.

 이에 따라 공기업의 총 부채비율은 작년 말 207%에서 올해 상반기 말 201%로 6%포인트 떨어졌다.

 부채비율은 자기자본에서 부채가 차지하는 비율로, 기업의 건전성의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로 쓰인다.

 빚이 없는 5개 공기업을 제외한 25곳의 상반기 이자보상배율은 2.65로 1년 전보다 0.93 증가했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것으로, 수치가 1 미만이면 벌어들인 돈보다 내야 하는 이자가 많다는 뜻이다.

 여수항만공사(0.7)와 철도공사(0.0)의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9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히로시마 원폭투하 75년...그런데 아직도?
흔히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고들 한다.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