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맨홀뚜껑인줄”…금속탐지기에 걸린 17억원어치 중세 동전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1-03 오후 1:08:0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영국에서 1천년 전 주조된 동전 5천248개가 무더기로 발견됐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온라인판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잉글랜드 버킹엄셔주 사우샘프턴에 사는 금속탐지기 애호가 폴 콜먼(60)은 작년 12월 21일 같은 주 렌버러에서 이 동전 무더기를 발견했다.

 콜먼은 처음 금속탐지기가 울렸을 때 숨은 맨홀 뚜껑이나 찌그러진 양동이라는 생각에 그대로 지나칠 뻔했다가 땅을 파기 시작해 결국 은화를 발견했다.

 처음에는 앵글로색슨 에설레드 2세 시대인 990년대 동전 985개를 찾았고 나중에 15년∼20년가량 시차가 있는 커누트왕 통치기에 주조된 4천263개를 더 찾아냈다.

 이 동전 무더기는 버킹엄셔 주도 에일즈버리에 있는 박물관에 보내졌다가 추가 분석을 위해 런던 영국박물관으로 옮겨졌다.

 이미 발굴 유물로 인정된 이 동전 무더기의 가치는 공식적으로 산정되지는 않았지만, 100만 파운드(약 17억5천만원) 이상 나갈 수 있다고 이 매체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전했다.

 버킹엄셔 카운티 박물관 고고학 책임자인 브렛 손은 40개 다른 장소에서 만들어진 이 동전 무더기가 재주조를 위해 버킹엄의 주조소로 향하는 길에 땅에 묻혔거나 한 집안에서 보관하던 재산이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는 무더기 중에 양과 깃발 문양이 있는 '아뉴스데이(하느님의 어린 양)' 동전이 가장 진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50년간 취미로 금속탐지기로 물건을 찾아온 콜먼은 "로마 동전, 중세 동전, 중세 브로치도 찾아봤다"며 "이런 물건들 때문에 흥미가 유지된다"고 말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