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10cm 볼트 분해해보니 33명 투약 가능한 필로폰이…

중국·필리핀·캄보디아에서 필로폰 밀반입한 일당 34명 검거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1-05 오후 2:23:3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중국·필리핀·캄보디아 등 아시아 각지에서 확보한 필로폰을 국내로 밀반입해 구매자들에게 배송한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국제특송 등으로 밀반입된 필로폰을 중간판매책·구매자 등에게 배송한 혐의(마약류관리법위반) 등으로 국내배송총책 장모(43)씨와 다른 판매·구매자 등 11명을 구속하고, 구매자 홍모(46)씨 등 2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필로폰 약 60.92g을 압수했다. 이는 2천3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며 시가 약 2억원 상당이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올해 2∼8월 중국 상하이의 밀반입 총책 이모(35)씨로부터 필로폰 약 246.77g을 국제특송으로 전달받아 이를 중간판매책과 구매자 등 19명에게 배송했다.

 다른 국내배송총책들인 최모(35)씨와 박모(36·여)씨는 필리핀 마닐라의 밀반입 총책 일명 '장사장'과 캄보디아 프놈펜의 밀반입 총책 일명 '캄사장'에게서 각각 필로폰 32.3g과 31g을 전달받아 구매자들에게 넘겼다.

 특히 상하이 밀반입 총책 이씨는 필로폰을 국제특송으로 국내에 밀반입하고자 속이 비어 있는 길이 약 10㎝ 볼트를 특수제작해 이용했다. 이씨는 볼트 안에 각각 약 1g(33명 동시 투약 가능 분량)의 필로폰을 숨겼다.

 마닐라 밀반입 총책 '장사장'은 일반 램프의 양초 꽂는 곳에 필로폰을 은닉하는 수법을 썼다.

 밀반입 총책들은 '일베', '필고' 등 인터넷 커뮤니티와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 홈페이지 등에 광고 글을 올려 구매자들을 모집했다. 이어 중국의 모바일 메신저 위챗을 통해 구매자들로부터 직접 주문을 받고 국내 배송총책에게 배송을 지시했다.

 배송총책과 구매자들이 직접 연락하지 못하도록 해 구매자가 적발되더라도 거래선을 추적하기 어렵게 했다.

 마약류를 구매자들에게 전달할 때는 퀵서비스와 고속버스 수화물을 이용하거나 전기배전판·화장실 등에 두고 찾아가게 하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을 썼다.

 밀반입 총책들은 일부러 마약 관련 전과가 없는 구매자들을 골라 국내배송총책 역할을 맡겼고, 이들을 배송책으로 활용하려고 '해외 여행을 시켜주겠다'며 현지로 오도록 해 포섭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배송총책은 마약을 상대적으로 값싸게 구할 수 있다는 데 매력을 느껴 범행을 저질렀으며 따로 돈을 받지는 않았다.

 실제로 이씨는 국내배송책으로 이용하려고 구매자 1명을 올해 6월에도 중국 상하이로 불러 만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검거된 34명 중 27명이 마약 관련 전과가 없는 일반 주부와 회사원, 식당 종업원 등이었다"며 "인터넷상에 광고 글을 게재하다 보니 일반인들도 마약 판매글에 쉽게 노출돼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중국에 도피 중인 이씨를 수배하고 국제공조수사를 벌이는 한편, 아직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장사장', '캄사장'에 대해서도 수사를 지속하고 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