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건대 집단폐렴 전원 격리해제…“전파 가능성 없다”

상태 호전된 50명은 퇴원…집단 발병 원인은 여전히 ‘오리무중’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1-06 오후 3:33:2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역당국이 건국대 서울 캠퍼스에서 발생한 집단 폐렴에 대해 사람간 전파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 환자 전원을 격리에서 해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6일 "전날 개최한 민간전문가 자문회의에서 논의한 결과 사람간 전파의 가능성이 없거나 무시할 수 있는 수준에 해당된다는 점에 모든 자문위원이 동의했다"며 "이에 따라 의심환자 55명을 전원 격리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의심환자 중 상태가 호전된 50명은 입원치료가 필요 없다는 주치의의 판단에 따라 이날 중 퇴원할 예정이다.

 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는 나머지 5명 역시 격리 상태에서는 해제된다. 이들에 대해서도 각자의 주치의가 추후 발열 같은 임상 증상과 흉부방사선 검사 결과 등을 고려해 퇴원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질본은 "실험실 근무자 147명 중 55명에 해당하는 37.4%에게서 해당 질병이 발생해 발병률이 높지만, 의심환자의 접촉자 중 현재까지 추가 환자 발생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의심환자의 동거인 97명과 의료진 204명 중 현재까지 의심환자가 된 사람은 1명도 없다.

 만에 하나 전파가 가능한 질환이라고 하더라도 증상이 대부분 소실된 상황이라서 전파 가능성은 더 희박한 상황이다.

 질본은 앞으로 새로운 의심환자가 발생하더라도 격리조치 없이 담당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통상적인 수준의 치료를 적용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의심환자 55명 중에는 당초 증상이 경미하거나 없어서 의심환자에서 제외됐지만 이날 추가된 3명도 포함돼 있다.

 이 중 1명은 발열, 두통, 감기증상은 있었지만 방사선 촬영 결과 폐렴 소견이 없어 의심환자에서 빠진 후 방사선 재촬영에서 폐렴 소견이 확인된 사람이며, 나머지 2명은 발열 같은 다른 증상은 없지만 폐렴 소견이 나타난 '무증상 환자'다.

 질본은 다만 여전히 집단 폐렴의 원인이 무엇인지 밝혀내지 못한 만큼 발병 장소인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에 대한 폐쇄 조치는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질본은 혈액, 객담, 폐조직 등 의심환자의 검체와 해당 건물 내부에서 포집된 공기, 실헙실에서 사용된 사료 같은 환경 검체에 대해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 병원체 검사를 진행해왔지만 아직 집단폐렴의 원인을 규명하지 못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