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가계빚 1천166조원 사상 최대…1년 새 109조5천959억원↑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1-24 오후 1:57:2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한국경제를 위협하는 '뇌관'으로 거론되는 가계부채가 올 3분기(7∼9월)에도 부동산 경기 활황 등의 영향으로 급증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은 24일 지난 9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잠정치)이 1천166조37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은행이 가계신용 통계를 편제하기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 2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1천131조5천355억원)과 비교하면 3개월 새 34조5천19억원(3.0%) 늘어난 것이다.

 올해 2분기(33조2천억원)에 이어 분기별 최대 증가폭 기록을 다시 갈아치웠다.

 1년 전인 작년 3분기 말 잔액(1천56조4천415억원)과 비교하면 109조5천959억원(10.4%) 급증했다.

 가계신용은 가계 빚 수준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통계다.

 금융권 가계대출은 물론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 보험사·대부업체·공적금융기관 등의 대출을 포괄한다.

 가계신용 중 가계대출은 올 3분기 말 현재 1천102조6천억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30조6천원 늘어 가계신용 증가액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히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3분기에 14조3천원이 늘어 전분기의 감소세(-2천억원)에서 증가세로 전환됐다.

 이중 부동산 경기 활황의 영향을 받는 주택담보대출 증가분이 11조5천억원으로 80%를 차지했다. 기타대출은 2조9천억원 늘었다.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6조3천억원 증가한 239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2분기(5조원) 증가폭보다 1조3천억원 많은 수치다.

 기타 대출 증가액은 4조6천억원으로 전분기(5조원)보다 증가폭이 다소 둔화됐다.

 하지만 2분기에 변동이 없었던 주택담보 대출은 1조8천억원 늘었다.

 가계대출 외에 신용, 할부금융 등을 합친 판매신용 잔액은 63조4천억원으로 2분기 말보다 3조9천억원(6.6%) 급증했다.

 3분기 기준으로는 가장 큰 증가 규모다.

 판매신용 잔액은 올해 1분기 1조2천억원 감소했다가 2분기에 5천억원 늘어난 데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3분기 중 신용카드회사의 판매신용은 3조2천억원 늘었고 할부금융회사에선 8천원 증가했다.

 그러나 백화점과 자동차회사 등의 판매신용은 1천억원이 줄었다.

 신성욱 한국은행 금융통계팀 과장은 "3분기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여파에서 벗어나고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등의 소비확대 대책으로 소비지출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9.30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군 74년의 역사와 그 역할의 중요성에 대하여
국군의 역사는 그 나라의 역사와 함께한다. 올해로 창설 74돌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