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서울시민 4명 중 1명 비만…중년男·노년女 ‘빨간불’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1-30 오후 2:09:5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서울시민 10명 중 4명은 자신이 비만이라고 생각하며, 4명 중 1명은 실제로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서울연구원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체질량지수가 25 이상인 서울시민은 전체의 23.9%로 2008년 20.6%보다 3.3%포인트 증가했다.

 체질량지수(kg/㎡)가 18.5 미만이면 저체중, 18.5 이상 23 미만이면 정상체중, 23 이상 25 미만이면 비만위험체중, 25 이상 30 미만이면 비만, 30 이상이면 2단계 비만으로 구분된다.

 주관적인 비만 인지율 또한 2008년 30%에서 지난해 39.1%로 증가했다.

 1·2단계 비만에 속하는 시민 중 연령·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30대(37.8%)와 40대(37.2%), 여성의 경우 60대(29%)와 70대 이상(26.6%)이 많았다.

 저체중 비율은 20대 여성에서 2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30대 여성(13.2%)이 뒤를 이었다.

 여성의 경우 정상체중 54.8%, 비만위험체중 19.4%, 비만 17.2% 순인데 비해 남성은 정상체중 38.6%, 비만 30.7%, 비만위험체중 28.5% 순으로 나타나 여성보다 체중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 체중을 줄이거나 유지하려고 노력했던 서울시민은 2008년 46.8%에서 지난해 61.9%로 늘었다.

 하루 30분 이상 걷는 시민은 55.2%로 절반을 넘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9.30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군 74년의 역사와 그 역할의 중요성에 대하여
국군의 역사는 그 나라의 역사와 함께한다. 올해로 창설 74돌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