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과테말라 교도소서 재소자 폭동, 17명 사망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01 오후 4:55:5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과테말라 수도 과테말라시티에서 70㎞ 떨어진 에스킨틀라 지역의 한 교도소에서 29일(현지시간) 폭동이 일어나 17명이 피살됐다.

 검찰은 교도소 내부에서 목이 잘린 시체 7구를 포함해 16구의 시체를 수습했으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재소자 1명도 사망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AP통신이 30일 전했다.

 사건은 교도소에 수감된 엘살바도르의 악명높은 갱단 '바리오 18'과 '마라 살바트루차' 조직원과 다른 재소자 간 축구 경기를 하던 중 시비가 붙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애초 교도소 내부에서 총격이 벌어졌다는 일부 외신 보도가 있었으나, 사망자들은 모두 예리한 흉기에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부인들이 휴일을 이용해 재소자를 만나러 온 시간에 유혈극이 벌어지자 면회객들은 혼비백산해 교도소를 빠져나가기도 했다.

 과테말라 사법당국은 경찰 등 2천여 명을 투입해 폭동이 발생하고 나서 하루 만에 진압했다.

 600명이 정원이 이 교도소에는 3천 명이 넘는 재소자가 수용돼 있어 수감 환경이 열악한데다가, 사제 무기가 내부에서 만들어지는가 하면 총기류가 반입되는 등 통제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올해 초 이 교도소에서는 재소자들이 땅굴을 뚫어 탈옥하려다가 교도관들에게 적발된 바 있다고 영국BBC방송이 보도했다.

 과테말라를 포함한 엘살바도르와 온두라스 등 중미 국가들의 살인율은 세계 최고 수준인데다가, 교도소 환경도 모두 열악해 폭동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9.30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군 74년의 역사와 그 역할의 중요성에 대하여
국군의 역사는 그 나라의 역사와 함께한다. 올해로 창설 74돌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