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경찰대 합격자…女 경쟁률 245.5대1 역대 최고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14 오후 1:05:5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경찰대학(학장 황성찬 치안정감)은 2016학년도 신입생 최종합격자 100명(남 88명, 여 12명)을 14일 발표했다.

 최종합격자들은 4개월에 걸쳐 치른 1차시험(20%)과 2차시험(체력검사 5%, 면접시험 10%), 학교생활기록부 성적(15%),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50%) 등을 반영해 선발됐다.

 평균 경쟁률은 지난해 66.6대 1에서 크게 오른 97대 1을 보였고, 특히 일반전형 여학생은 245.5대 1로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합격자들의 평균 점수는 1천점 만점에 남자 782.39점, 여자 788.42점으로 전년도(남자 766.15점, 여자 779.41점)에 비해 올랐다.

 경찰대는 경쟁률 상승에 따라 수험생의 실력이 전반적으로 향상된 동시에 올해 수능이 작년보다 어려워지면서 표준점수가 오른 것을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지난해부터 시행된 특별전형(농어촌학생·한마음무궁화) 합격자의 평균 점수는 일반전형에 비해 낮지만, 수능 평균등급은 1.26등급으로 충분한 수학능력을 갖췄다고 경찰대는 밝혔다.

 전체 수석은 800.92점을 맞은 정모(18·공주 한일고) 군이 차지했고, 여자 수석은 794.65점을 기록한 하모(18·김해외고) 양이 차지했다.

 최종 합격자 가운데 또 다른 하모(18·부산국제고) 양은 아버지가 부산지방경찰청에 근무하는 경찰관이어서 '부녀 경찰관' 탄생도 이뤄지게 됐다.

 최다합격자를 배출한 고등학교는 5명씩의 합격자를 낸 공주 한일고와 전주 상산고였고, 이어 김해외고와 대원외고가 4명씩, 수지고·숭덕고·신성고가 각 3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경찰대 36기가 되는 최종 합격자들은 내년 1월 4∼5일 합격자 등록을 하고 2월11일부터 2주 동안 신입생 적응교육인 '청람교육'을 거친 뒤 같은 달 26일 입학한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