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인 집 밖 자살 많아…우발성 높아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18 오전 10:52:2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자살 공화국’이란 오명을 쓰고 있는 우리나라는 집 밖에서 자살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의 우발적 경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는 대목이다.

 이용주 동덕여대 대학원 교수(보건학)는 한국, 벨기에, 프랑스, 멕시코 등 8개국의 공식 사망 통계를 공동으로 연구해 국제학술지 '사회정신과와 정신과역학'에 게재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자살 발생 장소를 '집'과 '그 외의 장소'로 나눈 결과 한국에서는 집 밖에서 목숨을 끊은 사람이 70.1%에 달했다고 밝혔다.

 반면 다른 나라는 자살자의 사망 장소가 집 밖인 경우가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국가별로는 벨기에(34.2%), 프랑스(35.3%), 뉴질랜드(37.9%), 미국(41.3%), 캐나다(43.8%), 체코(44.9%), 멕시코(46.3%) 순이었다.

 집 밖은 자살을 암시하는 행동을 하다 다른 사람에게 발각될 확률이 집 안보다 훨씬 크다. 이에 따라 자살을 만류하는 외부인이 개입할 여지도 많다. 집 밖에서는 자살 행동도 투신 등 충동적인 방식으로 나타난다.

 반면 집 안은 다른 사람의 눈에 띌 확률이 적고, 혼자 있는 경우가 많아 계획된 자살이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경우 목숨을 끊겠다는 의지가 더 큰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용주 교수는 "사회심리학적으로 어떤 요소가 자살과 연관이 있는지는 앞으로 더 연구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사망장소 비교 연구 과제(IPoD)'의 하나다. 이 과제는 현재 한국, 미국 등 14개 국가가 함께 수행하고 있다. 자살 건수가 적어 분석이 어려운 국가는 이번 연구에서 제외됐다.

 이번 연구에 포함된 8개 국가 중에서 한국의 자살률은 6.31%로 가장 높았다. 이어 프랑스(2.02%), 벨기에(1.96%), 뉴질랜드(1.86%) 등의 순이었다. 멕시코의 자살률은 1.35%로 비교 대상 국가 중 가장 낮았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