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국 총기 사망자수 교통사고 사망자만큼 많아”

질병통제예방센터 자료…“지난해 10만명당 10.3명꼴로 같아”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18 오전 11:26:1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에서 한해 총기 사고로 사망한 사람 수가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따라잡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해 총기 사고 사망자 수(살인·자살·사고사)는 10만 명당 10.3명으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와 같았다.

 총기와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람 수가 동률을 이룬 것은 거의 60년 만에 처음이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해를 거듭하면서 줄어든 반면 총기 사고는 계속 늘어난 결과다.

 2005년 총기 사망자가 교통사고를 앞지른 주는 50개 주 가운데 알래스카, 메릴랜드 2곳이었지만 작년에는 21개로 급증했다.

 미국 수도 워싱턴 D.C가 있는 컬럼비아 특별구는 2005년과 2014년 모두 총기 사고 사망자 수가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넘어선 곳이었다.

 미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시민은 1950년 이후 눈에 띄게 줄었다. 1960년대만 해도 10만 명당 25명꼴로 교통사고로 숨졌지만 지금은 수치가 절반 이상 감소했다.

 같은 기간 총기 사고 사망자수는 꾸준히 증가했는데 특히 최근에는 총기 자살자가 많이 늘어 살인에 따른 사망 감소폭을 상쇄했다.

 현재 총기 사고 사망의 3분의 2는 자살로 인한 것이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꾸준히 감소한 것은 자동차 기술 발전과 규제 강화가 지속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반면 총기 규제의 경우 들쭉날쭉한 상태로 흘러 왔다.

 예전에는 공격용 무기 판매 금지와 같은 규제가 있었지만 사라진 지 오래다.

 미국에서는 최근 잇단 총격 사건으로 총기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반대 진영의 세력이 만만찮아 넘어야 할 산도 많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2009년 취임한 이후 총기 규제를 끊임없이 강조했지만 총기 규제 강화를 반대하는 공화당과 전미총기협회(NRA) 등의 반대로 뜻을 쉽게 이루지 못하고 있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2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