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생선 구울 때 초미세먼지 최고 70배”…환기 30분 이상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23 오후 3:03:5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환기를 자주 하지 않는 겨울철 실내에서 음식물을 만들 때에는 30분 이상 환기하는 게 좋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겨울철 음식물 조리시 발생하는 실내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한 안내서를 제작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민간단체에 배포한다고 23일 밝혔다.

 과학원 생활환경정보센터 홈페이지(iaqinfo.nier.go.kr)에도 게재한다.

 안내서에 따르면 생선 굽기처럼 연기가 발생하는 조리 과정에선 초미세먼지(PM 2.5)와 총휘발성유기화합물 농도가 평상시의 2∼70배 이상 발생했다.

 농도는 초미세먼지가 ㎥당 3천480㎍(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 총휘발성유기화합물이 ㎥당 1천520㎍였다.

 육류 튀기기와 같이 기름을 사용하는 조리에선 총휘발성유기화합물이 ㎥당 1천460㎍로 측정돼 주택 평상시 농도보다 배 이상 높았다.

 육류 등을 삶는 조리 방식에선 초미세먼지 농도(㎥당 119㎍)가 굽기나 튀기기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주방 환기 설비(레인지 후드)를 작동하지 않고 조리한 경우에는 작동시와 비교해 오염물질 농도가 최대 10배 이상 높았다.

 환경부는 조리 방법·재료, 환기 유형, 오염물질 특성 등을 연구해 '주방 조리시 오염물질 저감 관리수칙'을 만들 계획이다.

 이우석 과학원 생활환경연구과장은 "조리 과정에서 발생한 오염물질은 조리 후에도 실내에 남아있다"며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려면 조리 후에 30분 이상 충분한 환기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