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대학생들이 뽑은 올해의 신조어는 ‘금수저’

‘헬조선’ ‘N포세대’가 뒤이어…올해의 인물은 백종원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24 오후 1:33:0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대학생들이 올해 가장 많이 사용한 신조어로 '금수저'를 뽑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민국 홍보 연합 동아리인 '생존경쟁'은 이달 중순 20대 대학생 2천15명을 대상으로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사용한 신조어를 조사한 결과 금수저가 31%로 1위를 차지했다고 24일 밝혔다.

 금수저는 부유한 부모 아래 자라 경쟁 사회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한 사람이나 계층을 풍자하는 단어로, '흙수저'와 대비된다.

 이어 지옥처럼 혹독한 한국 사회를 뜻하는 '헬조선'이 23.8%로 2위에 올랐고, 취업이나 결혼 등 여러가지를 포기해야 하는 세대라는 뜻의 'N포세대'가 12.8%, 상대적으로 취업이 잘되는 학과나 조건을 가리키는 '취업깡패'는 11.9%로 뒤를 이었다.

 생존경쟁 동아리의 자문역을 맡은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금수저, 흙수저로 상징되는 빈익빈 부익부 논란이 올해 대학가의 최대 화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순위에 오른 신조어를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우리 대학생들이 희망을 찾기 어려운 고달픈 한 해를 보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 대학가에서 일어난 가장 큰 사건으로는 강남대 '인분 교수' 사건(15.7%), 이화여대 사복경찰 사태(15.7%), 서울대 성 소수자 총학생회장 당선(13.5%), 중앙대 음대생 따돌림 사건(11%) 등이 꼽혔다.

 국내에서 일어난 '올해의 사건'으로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27.3%),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23.4%), 인천 어린이집 아동 학대(7.4%), DMZ 목함지뢰 폭발사건(7.4%) 등이 올랐다.

 국외에서 발생한 '올해의 사건'으로는 이슬람국가(IS)의 파리 테러(27%), 시리아 난민 사태(12.9%), 프랑스 연쇄 테러(10.6%), 그리스 국가 부도 사태(9.5%), 미국 동성 결혼 합법화(8.4%) 등을 꼽았다.

 한편 올해 한국에서 가장 화제가 된 '올해의 인물'로는 외식 사업가인 백종원(21.2%) 씨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땅콩 회항'으로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16.2%), 신곡 'Zeze'로 논란이 됐던 가수 아이유(11.1%), 영화와 드라마에서 인기를 얻은 배우 유아인(9.2%) 등이 뒤를 이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2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